전국 수소 추출시설 구축...수소차 5만대 분량 생산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5-25 08:33:46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수소 추출시설이 전국 각지에 세워진다. 이들 시설에서 생산되는 수소량도 큰 규모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수소 추출시설 구축사업 지원 대상 지역을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소규모 시설은 부산, 대전, 강원 춘천이며 중규모 시설은 광주와 경남 창원이다. 
 
소규모 수소 추출시설은 하루 약 1톤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로 이는 수소버스 40대에 공급할 수 있는 분량이다. 중규모 시설에서는 하루 약 4톤을 생산할 수 있다. 이 정도면 버스 150대 또는 승용차 1만대가 충전할 수 있는 규모다.  


이들 수소 추출시설이 완공되면 연간 7만 400톤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다. 이는 버스 760대 또는 승용차 4만 9000대에 공급할 수 있는 분량이다. 

수소 추출시설 지원 대상 지역은 한국가스공사의 공모를 통해 ▲수소차‧충전소 보급 계획 ▲주민 수용성 확보 및 지자체 지원 ▲지역 수소산업 육성 계획 등을 다각적으로 고려해 전문가 위원회에서 선정했다. 

정부는 수소차 및 수소버스의 확산과 충전소 구축 등에 맞춰 수소 추출시설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산업부는 세계 최초로 지정된 수소법이 차질없이 시행되도록 수소산업 진흥 전담기관, 수소 유통 전담기관, 수소 안전 전담기관을 선정하기 위한 공모 절차에 착수했다. 

수소산업 진흥 전담기관은 수소경제 이행에 필요한 사업을 효율적‧체계적으로 추진하고, 수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인력양성과 연구개발을 담당한다. 수소 유통 전담기관은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유통체계 확립, 안정적 거래와 적정 가격 유지 등의 업무를 맡는다. 

수소 안전 전담기관은 수소용품과 수소연료 사용 시설의 안전기준 조사, 안전 교육과 홍보, 사고 예방 기술 지원 등의 사업을 지원하고 추진한다. 

산업부는 지자체와 공공기관 등에서 큰 관심을 갖고 있는 사안인 만큼 공정성과 전문성을 감안,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을 통해 국내 최고 전문기관을 선정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