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청, 22일부터 새로운 기동복 착용

상·하의 주황색에서 상의 진한주황색·하의 진한군청색으로 변경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5-21 10:02:48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소방청은 지난해 11월 28일 개정한 「소방공무원 복제규칙」에 따라 5월 22일부터 새로운 기동복을 착용한다고 밝혔다.  

▲ 변경 된 기동복 <제공=소방청>

 

기존의 기동복은 내구성은 강하나 재질이 뻣뻣하고 하의 색상이 주황색이라 이물질에 쉽게 오염된다는 의견이 있어 지난해 연구용역을 거쳐 개선을 추진했다.  

 

새로운 기동복은 소방을 상징하는 주황색을 적용해서 시인성을 높이고 활동성과 기능성을 보강하는 데 중점을 두고 제작됐다.  

 

재질을 기존 아라미드·FR레이온·폴리우레탄·정전방지제 혼방지에서 아라미드·레이온·정전방지섬유로 변경해서 통기성과 신축성을 향상시켰다.  

 

색상은 기존 상·하의 전체 주황색에서 상의 진한 주황색·하의 진한 군청색으로 변경하고 상의 깃·옆선 및 소매 안쪽에 진한 군청색을 배색했다.  

 

아울러, 형태는 기존과 동일하게 상의 깃은 와이셔츠형태로 앞판 중앙에 지퍼를 달아 벗고 입기 쉽도록 했으며 하의는 옆 주머니를 사선으로 하고 옆선에 덧붙임주머니를 달아 기능성을 높였다.  

 

소방청은 기존 기동복과 개선된 기동복을 2021년 12월 31일까지 혼용해서 착용할 수 있도록 경과규정을 두었으며 예산 여건에 따라서 제복 교체 시점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기동복 외에도 개선된 활동복, 임부근무복, 특수복 등도 2021년 12월 31일까지 지급할 계획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