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요금 인상' 가능성?…“한전, 올해 실적 더 악화”

오는 28일 이사회서 요금체계 개편 로드맵 마련, 정부와 논의할 것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11-08 10:29:4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사진)이 전기 요금 인상 가능성을 또 내비쳐 논란이 예상된다. 

 

김 사장은 그제(6일) 빛가람국제전력기술엑스포 기자 간담회에서 “전기요금 특례 할인은 시한이 끝나면 종료되는 게 제도의 취지“라며 “오는 28일 이사회에서 요금 체계 개편 로드맵을 마련하고 내년 상반기까지 정부와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전력이 각종 전기료 할인제도를 폐지하는 요금 개편 작업을 이달 말부터 시작한다. 정부가 전기료 인상에 따른 소비자의 반발을 우려해 반대하고 있지만 한전이 강행 의지를 보인 것이다.

 

김 사장은 앞서 지난달 말 전기자동차 충전 할인과 전기 사용량이 적은 가구에 대한 할인 등 한시적 특례제도의 일몰이 도래하면 예정대로 폐지한다는 원칙을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할인특례의 일괄 폐지를 논의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반박해 논란을 불렀다.

 

계속되는 정부와 한전의 엇박자에 대해 김 사장은 “하루에도 수십 번씩 의견 교환을 통해 일을 조정하는 것이 산업부와 한전의 관계”라면서 “사전에 충분히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주택용 계절별·시간별 요금제, 산업용 경부하요금 조정, 필수사용공제 폐지 등 전기요금 개편안과 특례요금 할인을 모두 이사회에서 논의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