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강동구 내 초등학교 7곳

박순주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11-06 10:54:1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미세먼지 신호등 설치 <사진=KB금융그룹>
[환경미디어=박순주 기자] KB국민은행은 서울 강동구 소재 초등학교에 ‘미세먼지 신호등’이 설치하며, 빨간 불이 켜지면 밖에서 놀지 말 것을 권고했다.

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은 지난 5일 서울 강동구 소재 명덕초등학교에서 ‘미세먼지 신호등’ 점등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 이정훈 강동구청장, 노상욱 국민은행 상일동지점장 및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KB국민은행은 지난해 심각한 사회적 이슈로 대두된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고자 환경부와 MOU를 체결한 바 있으며, 상대적으로 미세먼지에 영향을 더 받는 아동 및 고령층의 건강권 확보를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미세먼지 신호등’은 실시간 대기오염 상태를 직관적으로 보여주는 신호등이다. 파랑(좋음), 초록(보통), 노랑(나쁨), 빨강(매우 나쁨)의 색깔 및 캐릭터로 수치를 표시해 아이들도 쉽게 대기의 오염도를 파악하고 스스로 미세먼지에 대응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다.

지난해 영등포구 내 5개 초등학교를 시작으로 올해는 강동구 내 초등학교 7곳 등 신호등 설치 학교를 확대하고 있으며, 학교 앞 횡단보도에는 미세먼지 농도 및 교통사고 위험 감소효과가 있는 ‘미세먼지 안심 발자국’을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전국 154개 지역아동센터의 공기청정기 설치를 지원 등 성장기 어린이들이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는 공간의 실내 공기질 개선을 위해서도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KB국민은행은 미세먼지 예방 키트인 ‘KB맑은하늘 선물상자’ 2700개를 제작해 아동과 어르신이 일상생활에서 미세먼지에 대처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KB금융그룹은 기업활동 전반에 ESG(Environmental, Social, Governance)를 적용,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고 사회와 동반성장하는 ‘세상을 바꾸는 금융’을 지속적으로 실천하고 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