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대기환경청, 휘발성유기화합물 저감 유증기회수설비 설치 지원

인천, 경기 소재 주유소 98개소 대상 설치비의 30~50% 지원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3-04 11:29:56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수도권대기환경청(청장 안세창)은 2020년 4월부터 유증기회수설비 설치가 의무화된 강화군, 평택시 등 12개 시·군에 소재한 주유소를 대상으로 유증기회수설비 766기 설치비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서울 전역은 2012년에 유증기회수설비 설치가 완료돼 이번 지원대상에서 제외됐다. 

 

이들 지역에 있는 주유소 중 연간 휘발유 판매량이 1000㎥ 이상인 곳은 내년 말까지, 2000㎥ 이상은 2022년 4월 2일까지, 300~1,000㎥은 2023년 12월 31일까지 유증기회수설비을 설치해야 한다. 이를 위반하면 행정처분(1차 경고, 2차 조업정지 10일, 3차 조업정지 20일)과 함께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 유증기회수설비 종류 <제공=수도권대기환경청>


수도권대기환경청은 기존 주유소의 유증기회수설비 조기 설치를 유도하기 위해 작년부터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지원금액은 주유소별로 최대 1000만 원 한도 내에서 최대 8기까지 지원되며, 연간 휘발유 판매량과 유증기회수설비 설치시기에 따라 차등 지원된다. 지원대상 선정은 회수설비 설치예정일이 빠른 순으로 하되, 연간 휘발유 판매량이 적을수록 우선 선정된다.

보조금을 받기 위해서는 우선 관할 시·군에 보조금 지급대상자 신청서를 제출해서 지원대상으로 선정돼야 하며, 신청은 주유소 영업자가 직접하거나 회수설비 제작·설치업자를 통해서도 할 수 있다. 보조금 지원대상으로 선정되면 회수설비 설치 후 한국환경공단으로부터 설치검사를 받은 다음에 주유소 영업자나 제작·설치업자가 보조금 지급요청서를 관할 시·군에 제출하면 된다.

안세창 수도권대기환경청장은 “휘발성유기화합물인 유증기는 오존유발물질로서 인체에 위해성이 커 국민건강 보호를 위해 배출저감이 필요하다”며 “대상지역에 있는 주유소들이 유증기회수설비를 조기에 설치해서 환경개선에 동참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