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마라 어묵찜으로 중화권 입맛 노린다

코로나19 대응 비대면 온라인 전시장(쇼룸) 판촉으로 중화권 수출시장 공략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7-02 13:38:35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시장이 활성화되고 있는 중화권을 대상으로 7월 9일부터 10월 31일까지 음식 촬영장형 온라인 쇼룸을 운영해 수산물 수출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해수부는 당초 국내 수산물 수출 기업이 현지 구매자를 초청해 수산식품을 시식‧요리하고 수출 상담을 진행하는 체험형 전시장을 기획했으나,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비대면 방식으로 변경해 온라인 쇼룸을 운영할 계획이다.

온라인 쇼룸은 직접 누리집 주소를 입력해 접속하거나, 중화권 전자상거래 누리집인 ‘샤오홍수’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온라인 쇼룸에서는 우리나라 김, 어묵, 참치, 고등어, 갈치 등 수산식품 9종을 전시‧홍보하는 것은 물론, 중국 내 유명인인 왕홍의 실시간 요리방송, 한식 요리사의 요리교실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우리나라 수산식품을 활용해 만든 마라 콩나물 어묵찜, 김자반 량피(凉皮), 참치 마파두부 덮밥 등 다양한 퓨전 중식요리법을 영상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또한, 중국 현지 소비자가 온라인 쇼룸에서 전시‧활용된 한국 수산식품을 바로 구매할 수 있도록 샤오홍수(小红书), 위챗(Wechat), 타오바오(Taobao) 등 중국 온라인 전자상거래 누리집과 연동해 마케팅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이 외에도, 위챗(Wechat)에 한국 수산식품 전용 사업자 계정을 개설해 원격 방식의 현지 구매자 수출 상담을 지원하고, 필요 시에는 현장에 현지 구매자를 직접 초청해 시식 등의 체험과 수출상담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김성희 해수부 수출가공진흥과장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온라인을 통한 비대면 마케팅의 중요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라며, “이번 온라인 쇼룸 마케팅과 같이, 우리 수산물 수출을 확대하기 위한 다양한 방식의 사업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