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세계산림총회와 함께할 후원기업 모집

산림분야 사회공헌활동(CSR) 우수 기업의 적극적인 참여 기대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1-04 13:51:28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산림청(청장 박종호)는 유엔식량농업기구(FAO)와 공동으로 개최하는 제15차 세계산림총회를 앞두고 전 세계 기후 위기 및 산림 분야 현안을 함께 해결해 나갈 기업들을 모집한다.


‘숲과 함께 만드는 푸르고 건강한 미래’를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총회에서는 기후변화에 따른 전 지구적 문제와 함께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더욱 관심이 높아진 인류와 자연의 지속가능한 상생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이루어질 전망이다.

최근 학계에서는 산림파괴 심화로 야생동물과 인간의 접촉이 잦아지며 인수공통 전염병이 증가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기후변화 피해도 심각해 미국·러시아·호주 등에서 폭염과 대형 산불이 잇따랐고, 유엔환경계획(UNEP) 발표에 따르면 세계 육지면적 1억4900만㎢ 중 약 35%인 5200만㎢에서 사막화가 진행 중이다.

이러한 시기 세계적 산림녹화 성공국인 한국에서 열리는 세계산림총회는 산림관리를 통한 기후변화 대응 및 지속가능한 발전 등 ‘실효적인 산림기반 해법’을 아시아, 아프리카, 남아메리카 등 여러 대륙의 국가에 실질적으로 제시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2019년 유엔식량농업기구 보고서에 따르면 한국은 최근 25년간(1990∼2015), 단위면적당 임목축적(㎥/ha) 증가율이 196%로서 1위를 차지하며 세계적 산림녹화 성공국으로 인정 받았으며, 산림은 기후 위기의 중요한 해법이 될 수 있음이 연구 및 보고서를 통해 밝혀지고 있다.

특히 산림청은 이번 총회에서 그동안 세계 산림복원을 위해 노력해 온 기업들의 다양한 사회공헌활동(CSR) 사례를 국내·외에 소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지난 10여 년 동안 지속돼온 기업의 산림분야 사회공헌활동 성과물을 국제사회에 전달해 새로운 국제 민관협력 사례를 제시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그간 산림분야 사회공헌활동에 오랜 기간 투자해 온 기업을 대상으로 후원 기업을 모집하고 기업이 직접 총회 기간 현장에서 국내·외 참가자에게 사례를 소개할 수 있는 영상물 전시관과 부대행사 등을 준비해 나갈 예정이다.

참여 의사가 있는 기업의 경우 산림청 세계산림총회 준비기획단으로 문의한 후, 1:1 맞춤형 상담 등을 거쳐 신청할 수 있다.

고기연 산림청 세계산림총회 단장은 “이번 세계산림총회를 일회성 행사가 아닌 실질적 성과물을 창출하고, 전 세계에 한국의 성공적인 산림녹화 경험과 함께 기업의 산림분야 사회공헌 활동 모형 등을 폭넓게 공유할 수 있는 자리로 준비해 나가겠다”며, “기업들의 적극적인 의견 제시 및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