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의 실패한 환경정책, 공공보건 위기 부채질해

황원희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5-25 14:13:38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황원희 기자] 노벨상 수상자와 호주인을 포함한 주요 보건 전문가들은 호주 정부가 COVID-19와 산불의 여파로 새로운 세대의 환경법에 인간의 보건을 전면에 앞세워야 한다고 말했다고 가디언지가 밝혔다.

 

노벨상 수상자인 면역전문가 피터 도허티와 역학학자이자 전 호주인인 피오나 스탠리는 호주의 실패한 환경법이 더욱 많은 공중보건 위기를 부채질할 것이라고 정부에 경고했다.

 

이들은 수산 레이 환경부 장관에게 보낸 서한에서 호주 정부의 환경보호 및 생물다양성 법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며 이를 통해 환경보호를 강화하고 보건에 대한 환경의 중요성을 인정해 줄 것을 요청했다. 

 

호주환경보건연합(Doctors for the Environment Australia and Health Alliance)이 주관한 이 서한에 따르면 "우리는 EPBC법 검토가 2019년에서 2020년 사이 호주의 '블랙 섬머' 산불과 현재 Covid-19 펜데믹을 경험하는  동안 일어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한다"고 밝혔다. 이 사건들은 인간과 자연계 사이의 근본적인 상호의존성이 무시되었을 때 인간 보건에 미치는 결과를 강조하고 있다. 

 

사업가인 그래미 새뮤얼은 독립 검토 의장직을 맡고 있으며 6월에 보고서 초안을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최종 보고서는 10월에 제출될 예정이지만 정부는 그 기한 전에 법의 개정을 도입할 준비가 되어있다고 밝혔다.  

 

환경단체들은 호주 산불로 인한 동물들의 멸종과 관련해 오랫동안 법안 개정을 요구해왔다. 기업과 정부는 COVID-19 펜데믹 사태에 대응해 환경 관료주의를 지양해야 한다는 지적을 받았다. 다른 사람들은 모리슨 정부에 호주의 발전은 온실가스 배출을 근절하는 데 달려있다고 언급했다. 레이에게 보내는 서한은 더욱 강력한 보호를 받은 “직접적으로 새로운 세대의 환경법”을 요구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보건전문가들은 인간의 건강을 법안에 포함시켜야 하며 공중보건전문가들은 환경법 시행 책임자로 있어야 한다.  

 

또한 이 서한엔 이번 산불로 유례없는 생태계 황폐화와 야생동물 손실이 발생했을 뿐만 아니라 인명, 신체 부상, 호흡기 질환, 인명 피해 등을 초래했다고 적혀있다. 또한 산불로 인한 사람들의 정신적인 피해는 오래도록 지속될 것이라고 말한다. 보고서에 의하면 동물 복지와 서식지 파괴가 COVID-19 위기의 핵심이었고, 자연보호는 더욱 치명적인 유행병을 예방하기 위해 필요한 일이었다고 밝혔다. 호주의 환경과 기후정책이 인간 보건의 중요성을 뒤늦게 인정했음을 알렸다.  

 

건강한 생태계가 아이들이 신체적, 정신적으로 더욱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도와주며 이는 건강관리와 관련된 비용을 줄일 수 있다. 따라서 사회 투자, 환경 투자, 생물다양성에 대한 투자가 이루어져야 한다. 이는 환경 및 기후정책이 과학적인 기반 하에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한편 이 서한은 접수되었으며 환경법에 대한 검토의 일환으로 고려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