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공단, 고용노동부 주관 노사문화 우수기업 선정

2010년 기관 통합 이후 출신 기관별 임금 격차…지난해 완전 해소
2019년 총 469명 신규 채용으로 공공 환경 분야 일자리 창출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7-10 14:51:1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은 임직원 간 상생의 노사문화 조성 성과를 인정받아 고용노동부로부터 2020년 ’노사문화 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고 7월 10일 밝혔다.

’노사문화 우수기업‘은 고용노동부가 1996년부터 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협력적이고 건전한 노사문화 실천 기업을 심사·인증하는 제도다.

올해 심사에는 전국 120개 기업 및 기관 등이 신청했으며, 한국환경공단을 포함한 36개 기관이 노사문화 우수기업에 선정됐다.

한국환경공단은 2010년 기관 통합 초기 발생한 대규모 인력 구조조정, 출신 기관에 따른 임금체계 이원화 등 노사 간 대립·갈등적 요소가 있었으나, ’상생의 노사! 대화와 토론! 행복한 일터조성!‘이라는 노사관계 철학을 바탕으로 임직원 간 수평적 대화 창구를 마련하고 화합의 직장문화 조성에 총력을 기울였다.

특히, 2017년부터 노사가 함께 참여하는 정규직 전환 협의체를 운영해 2018년 326명의 비정규직 직원의 정규직 전환을 완료했다.

또한, 한국환경공단은 2019년 통합 공단의 핵심 난제인 출신 기관별 임금 격차 완전 해소를 통해 ’동일노동 동일가치‘를 실현한 점 등을 높게 평가받았다.

한편, 한국환경공단은 2019년 사회적 약자 법정의무고용율 100% 달성 등 총 469명의 신규인력 채용을 통해 환경 분야 일자리를 창출한 바 있다.

또한, 사회공헌운영위원회 구축을 통한 노사 공동 사회공헌활동 수행, 공정한 하도급 거래문화 정착을 위한 하도급지킴이 체계 도입 등 사회적 가치실현을 위해서도 노력하고 있다.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공단은 최초 기관 통합 이후 파생된 노사, 노노 간 불균형 격차 해소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라며, “이번 노사문화 우수기업 선정을 조직 화합의 발판으로 삼고 공단을 더욱 행복한 일터로 조성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