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개도국 해양‧연안 관리역량 강화 지원한다

아프리카․아시아․중남미 등 17개국 해양‧연안 관리 담당자 대상 워크숍 개최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10-13 15:50:03
  • 글자크기
  • -
  • +
  • 인쇄

해양수산부는 10월 14일부터 18일까지 국립해양생물자원관에서 개발도상국 및 소도서국 해양‧연안 관리 담당자 역량 강화를 위한 ‘제4차 지속가능한 해양 이니셔티브(이하 SOI*) 교육리더 훈련 워크숍’을 개최한다.

 

SOI 교육리더 훈련 워크숍은 해양수산부가 해양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해 지원하는 국제협력 사업의 하나로, 생물다양성협약 사무국과 국립해양생물자원관이 공동으로 주관한다.

이 워크숍의 목적은 개도국 및 소도서국의 해양‧연안 관리 담당자를 교육리더로 양성해, 이들이 습득한 지식의 확산을 통해 전 지구적으로 해양생물다양성을 보전하고 해양의 지속가능한 이용을 도모하는 데 있다. 현재까지 총 45개국에서 46명이 참가한 바 있으며, 참가자들은 귀국 후 지속가능한 해양 보전을 위해 각국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4회째를 맞은 이번 워크숍에는 아프리카 6개국, 아시아‧태평양 5개국, 중남미 4개국, 중동‧유럽 2개국 등 총 17개국의 해양‧연안 관리 담당자가 참석한다.

 

이번 워크숍은 해안지대 통합관리, 해양공간계획, 해양생물다양성 보전에 관한 인식 제고 및 역량 강화를 위한 이행방안 수립 등을 주제로 진행된다. 워크숍 종료 후 참가자들은 지속가능한 해양의 실현을 위해 필요한 소속 부처 및 기관의 역량 강화방안 등을 포함한 훈련시행계획을 제출하게 되며, 이 계획은 향후 자국의 해양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한 정책 추진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명노헌 해양수산부 해양생태과장은 “이번 SOI 교육리더 훈련을 통해 해양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한 정보들이 공유되어, 전 세계 해양생태계 보전‧관리가 강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