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5명 히말라야 등반 중 실종"…김창호, 새로운 '코리안 웨이' 꿈 못 이루고 떠나나

이정미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10-13 16:08:54
  • 글자크기
  • -
  • +
  • 인쇄

▲ (사진=YTN 방송화면)
김창호 대장을 비롯한 한국인 5명이 히말라야 등반 중 실종됐다.

네팔 현지 매체는 히말라야 구르자히말 등반 중이던 한국인 5명이 실종됐다고 13일 보도했다. 실종된 한국인 5명은 김창호 대장이 이끄는 원정대로 히말라야 원정 중이었다. 실종자들은 전원 숨진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김창호 대장은 한국인 최초로 히말라야의 8000m급 봉우리 14개를 무산소 등반하는 등 입지전적인 인물이다. 특히 지난해 히말라야 신(新) 루트를 개척하며 산악계에 또 다른 발자취를 남기기도 했다.

지난해 김창호 대장이 이끈 ‘2017 코리안 웨이 인도 원정대'는 인도 히말라야 다람수라(해발 6,446m)와 팝수라(해발 6,451m)에 신 루트를 개척했다. 원정대는 인도 쿠타타치 베이스캠프(해발 4,200m)에서 고소 적응훈련을 거친 뒤 5월 24일 ’선의 봉우리‘라 불리는 다람수라 북서벽 초등정에 성공했다. 또한 6월 3일 ’악의 봉우리‘라 불리는 팝수라 남벽 초등정에 연이어 성공하며 인도 코리안 웨이를 일궜다.

당시 등정은 국내 산악계 역사상 자유 등반으로 최고 난이도 수준의 신 루트를 개척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후원사였던 아웃도어 브랜드 노스페이스가 공개한 인터뷰에서 김창호 대장은 “이번 원정은 앞으로 한국 산악계를 이끌어 나갈 젊은 등반가와 함께 최고 난이도 수준의 신 루트를 개척했다는 점이 무엇보다 기쁘다”며 “앞으로도 후배 산악인들과 함께 멈추지 않는 탐험 정신으로 새로운 코리안 웨이를 만들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처럼 김창호 대장은 끝없는 모험정신과 도전정신으로 후배들에게 귀감이 되어 왔다. 때문에 이날 전해진 실종 소식이 더욱 안타깝게 느껴진다.

[환경미디어= 이정미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