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은 보조금으로 전기차가 공짜?

황원희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7-15 17:18:18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황원희 기자] 유럽에서 자동차를 구매하고자 하는 사람들은 이제 휴대폰보다 값싼 비용으로 새로운 전기자동차를 가질 수 있게 됐다. 이는 후한 보조금 덕분인데 심지어 무료도 가능하다고 한다.

 


독일과 프랑스의 양대 큰 축을 이루는 자동차 시장인 가상 전시장은 자국 정부가 수요 촉진을 위해 전기자동차 인센티브를 강화하자 사람들이 몰려들었다, 블룸버그를 비롯한 외신에 따르면 구매 보조금은 현재 세계에서 가장 호의적인 품목 중 하나라고 한다. 

 

독일 전역에 50개 이상 체인점을 가진 오토하우스 코에닉이 보조금 전액을 지원받을 수 있는 배터리 구동 르노 조에 광고를 했는데 이 광고가 올라온 지 20일만에 약 3천명의 문의가 쇄도했으며 300명이 계약을 체결했다. 

 

메르켈 총리와 마크롱 대통령은 심각한 타격을 입은 자동차 분야에 대한 코로나바이러스 펜데믹의 여파를 완화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유럽에서의 판매는 중국이나 북미보다 더욱 시간을 요하는 일이라서 정책 입안자들에게 고용과 경제 활동을 지원하도록 압력을 가하고 있다.

 

프랑스에서는 르노 조에의 판매가 올해 들어 두배로 신장했으며 가솔린 구동 자동차의 판매는 부진할 수밖에 없었다.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는 2030년부터 비전기 자동차의 판매를 금지하는 정책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이번 달 8일 만에 전기차 구매를 지원하기 위한 1천만 유로(약 1140만 달러)의 자금이 소진됐다. 

 

이같은 정책은 EU가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운송수단을 탈탄소화하는 방안을 추진함에 따라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독일은 전기차 한 대당 9,000유로에 달하는 보조금 지급으로 독일 자동차 거래 사이트인 카펠로우의 매출이 10배가량 늘었다.

 

카펠로우의 스마트 오퍼링을 포함한 거래는 보통 세금과 위험 리베이트를 포함한 특혜 때문에 회사 자동차 구매자들용으로 특화되어 있지만, 독일의 개인 운전자들은 여전히 한 달에 39 유로의 적은 비용으로 현장에서 전기차를 빌릴 수 있다. 올해 정부가 자동차 1대당 7000유로로 보조금을 인상한 프랑스에서는 고객이 르노 조에를 월 79유로에 임대할 수 있다.

 

일부 제안에는 일회성 추가 요금이나 계약금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구매자들은 세부적인 내용을 알아야 할 것이다. 그리고 최근 영국과 벨기에가 원조를 삭감하면서 유럽의 모든 사람들이 전기차 채택을 가속화하기 위해 더 많은 돈을 쓰고 있는 것은 아니다. 중국은 올해 보조금 지급을 중단할 계획이었으나 펜데믹 사태에 대응해 2022년까지 연장한다는 방침이다.

 

관계자들은 전기차 가격의 관건은 배터리 가격에 달렸다고 말한다. 따라서 곧 가솔린 자동차보다 저렴해질 수 있는 날이 올 것으로 보여 전기차 시장은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