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원희, '츄바카'의 너무한 변신…"아시아나 모델 하차 연관성은?"

김소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4-17 17:22:33
  • 글자크기
  • -
  • +
  • 인쇄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환경미디어= 김소연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배우 이수민을 전속모델로 선정했다. 관련해 앞서 전속모델로 활동한 고원희의 하차 사유를 두고 설왕설래가 이어지는 모양새다.

 

오늘(17일) M모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아시아나 고원희 좋았는데 계약 연장 안한 이유는?"이란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고원희가 드라마에서 망가지고 특히 와이키키에서는 츄바카까지 가버리니까 윗분들이 안좋아했나 싶다"라고 생각을 밝혔다.

 

실제 고원희는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 남성호르몬이 과다 분비되는 캐릭터를 연기해 큰 호응을 이끌어낸 바 있다. 특히 고원희는 극 중 턱수염에 스님 분장까지 하면서 '스타워즈' 속 캐릭터 '츄바카'란 별명의 주인공이 됐다.

 

한편 고원희는 오늘 종영을 앞둔 '으라차차 와이키키'에 대해 "제게 도전이었던 작품으로 웃음을 드릴 수 있어 힘이 됐다"라며 "다섯 달 간 츄바카 서진이로 살 수 있게 해준 모든 이들에게 감사하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