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하수관 공공 구매 입찰에서 담합한 대광콘크리트㈜ 등 9개 사업자 제재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총 22억3300만 원 부과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7-02 17:40:48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 6월 15일 하수관 공공 구매 입찰에서 담합한 9개 사업자에게 시정명령과 과징금을 부과했다고 전했다.

대광콘크리트㈜ 등 9개 하수관 제조업체는 2011년 9월 이후 실시된 148건의 하수관 공공 구매 입찰에서 사전에 낙찰 예정 회사, 들러리 및 투찰 가격을 합의 ‧ 실행했다.

9개 업체는 수요 기관으로부터 입찰 참가 요청을 받으면 추첨 방식으로 낙찰 예정 회사를 정하고, 사전에 합의했던 투찰 가격으로 응찰했다. 그 결과 총 148건의 하수관 공공 구매 입찰에서 자신들이 모두 낙찰받았으며, 평균 낙찰률은 98.7%에 달했다.

공공 기관의 하수관 구매는 당초에는 단체 수의 계약 제도가 활용됐으나, 2010년 이후에는 해당 사업자를 대상으로 한 입찰 방식으로 변경됐는데, 9개 사업자들은 바로 그 입찰에서 담합을 한 것이다.

이에 공정위는 공정거래법 제19조 제1항 제8호에 의거 대광콘크리트㈜, 대신실업㈜, 대일콘크리트㈜, 도봉콘크리트㈜, 동양콘크리트산업㈜, ㈜상원, 원기업㈜, 현명산업㈜, 흥일기업㈜ 9개 사업자에게 시정명령과 함께 총 22억3300만 원의 과징금 부과를 결정했다.

이번 조치는 택지 개발 사업 등에 필요한 하수관의 공공 구매 입찰에서 장기간 은밀히 유지된 담합을 적발 ‧ 제재하고, 부당 이익을 환수했다는 의의가 있다.

공정위 관계자는 “국민 생활과 밀접한 품목의 공공 입찰 담합 감시를 강화하고, 코로나19 상황을 틈타 담합이 발생되지 않도록 식품·에너지·운송 등 주요 업종을 대상으로 책자 배부 등 담합 예방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