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만개 사업체에 손실보상금 추가지급한다

황원희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11-24 17:45:29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황원희 기자]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는 11월 23일 제3차 손실보상 심의위원회를 서면으로 개최해 「2021년 3분기 1차 확인요청 사업체 손실보상금 지급(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확인요청’은 지자체로부터 사전에 파악한 집합금지.영업시간 제한 조치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사업체도 손실보상을 신청할 수 있도록 마련한 절차이다.

 

지자체가 사전 제출한 방역조치 이행명단에서 누락됐거나 명단에는 있지만 불완전한 정보(오기입, 일부 정보 누락 등)로 대상을 특정하기 어려운 사업체 등 최대한 많은 소상공인·소기업이 손실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구체적으로는 손실보상 누리집(온라인, 소상공인손실보상.kr) 또는 시.군.구청(오프라인)에 확인요청을 한 사업체에 대해 해당 지자체와 지방중기청에서 방역조치 이행 여부를 확인한다.

 

방역조치를 이행한 것으로 확인되면 국세청으로부터 새롭게 과세자료를 받아 보상금이 산정되며, 손실보상심의위에서 최종 결과가 확정된다.

 

’21년 3분기 1차 확인요청 6.1만개사(검토완료) 중 신속보상 대상에 추가된 사업체는 3.8만개사(62%)이며, 1,426억원의 보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업종별로는 식당.카페가 2.3만개사(62%, 783억원)로 가장 많고 실내체육시설 6.2천개사(16%, 213억원), 유흥시설 2.7천개사(7%, 266억원) 순이다.

 

보상액 규모별로는 100~500만원을 지급받는 사업체가 1.4만개사(36.9%)로 가장 많고, 상한액(1억원)을 지급받는 사업체는 32개사(0.1%), 하한액(10만원)을 지급받는 사업체는 4.2천개사(11.2%)이다.

 

이번에 검토가 완료된 6.1만개의 확인요청 사업체 중 2.2만개사(37.3%)는 △집합금지·영업시간 제한조치 대상이 아니거나 △소기업 매출기준을 초과하는 등의 사유로 보상대상에서 제외됐다. 나머지 0.1만개사(1.1%)는 추가적인 서류확인이 필요해 확인보상 대상으로 분류됐다.

 

중기부는 매주 확인요청 사업체에 대한 검토 및 손실보상 심의위 심의 등을 통해 더 많은 소상공인에게 신속하게 손실보상금을 지급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10월 27일부터 신청.접수를 시작한 ‘소상공인 손실보상’은 11월 23일 9시까지 52.7만개 사업체에 1.5조원의 보상금을 지급했다.

 

이는 전체 신속보상 대상업체(61.5만개사)의 86%, 지급금액(1.8조원)의 87%에 해당한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