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영농철 바쁜 농가에 ‘일손돕기 봉사단’ 지원

농가 시름 덜도록, 1365 자원봉사 시스템 통해 서울농가일손돕기 활성화 할 것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5-25 18:26:2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배나무 열매 솎아주기’는 무엇보다 시기가 가장 중요하다. 5월을 넘기면 생산량이 크게 떨어질 수 있는데, 코로나 19로 인력을 구하기 어려운 농가의 시름을 덜기 위해 ‘일손돕기 봉사단’이 출동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인력 수급이 어려워진 농가를 돕기 위해 5월 22일, 서울시, 도시농업전문가회, 서울시농업지도자회 등 60여 명이 노원구와 중랑구 등 ‘서울 먹골배’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는 과수 농가를 찾아 일손돕기에 나섰다.

'생활 속 거리두기’ 기간 중 진행된 이번 봉사활동은 ‘열매솎아주기’ 작업에 대한 사전교육과 함께 마스크 착용, 손소독, 작업자간 안전거리 유지 등 코로나19 방역 안전수칙을 지키는 가운데 추진됐다.


이번 농가 일손돕기는 민간단체인 서울시 도시농업전문가회.농업지도자서울시연합회의 회원들과, 서울시청 , 중랑구청에서 자원한 공무원 등 60여명이 중계동, 신내동, 면목동 배 과수원 5농가에서 작업을 진행했다. 

 

조상태 서울시 농업기술센터소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영농철을 맞아 일손을 구하지 못한 농가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돕기 위해 이번 봉사단 활동을 하게 되었다”며, ”앞으로 1365 자원봉사 시스템을 통해 더 많은 시민이 참여해서 상시 농가일손돕기가 활성화되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향후 서울농가일손돕기 참여 신청은 ‘1365 자원봉사 시스템’을 통해 화훼, 채소, 과수농가 등 거주지역 인근 농가에서 참여가 가능하다. 기타 문의사항은 서울시농업기술센터 기술보급과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