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자동차전용도로 소음대책’ 시민에 묻는다… 온라인 공론장

자동차전용도로 인근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소음저감 아이디어 수렴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7-16 19:58:57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서울시가 “서울시민의 잠을 돌려주세요”를 부제로 온라인 의견수렴을 실시한다. 이번 의견수렴은 자동차전용도로와 맞닿은 곳에서 생활하는 시민들의 소음피해를 줄이고, 삶의 질을 향상시킬 효과적인 대책마련을 위해 진행된다.

자동차전용도로에서는 주·야간 구분 없이 도로교통소음 관리 기준을 상회하는 소음이 발생하는 만큼, 시민들을 위한 소음저감 대책이 꼭 필요한 실정이다.


그동안 서울시는 자동차전용도로 소음저감을 위해 가장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방음벽 대책을 적용해왔으나, 건축물의 고층화 및 교통량 증가 등으로 소음피해가 증가함에 따라 대책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다. 


서울시는 현재 소음도와 교통량, 노출인구, 도로특성 등을 고려한 자동차전용도로 소음대책의 정책방향을 수립하기 위해 교통량 및 소음조사를 통한 3D 소음분석 모델을 구축중에 있다. 이번 공론화 과정은 소음분석 모델을 구축한 후 정책방향 수립에 있어 시민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시행된다.

이번 공론에서는 도로교통소음의 일반적 대책뿐 아니라 새롭게 검토중인 대책까지 폭넓게 소개하고, 시민의 생활 속 의견을 반영해 대책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민주주의 서울'에 게시된 카드뉴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의견수렴은 7월 9일부터 9월 6일까지 서울시 시민참여 플랫폼 “민주주의 서울”에서 진행되며 시민 누구나 참여 할 수 있다.

 

조미숙 서울민주주의담당관은 “자동차전용도로 인근에 거주한다는 이유로 소음 피해를 겪지 않고, 지역 불균형 없이 삶의 질이 향상될 수 있도록 현명한 소음저감 대책이 필요하다”며, “지속적으로 ‘민주주의 서울’을 통해 시민의 삶이 작은 부분에서부터 개선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