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배원 노조 "대진 라돈 침대 수거, 안전대책부터 마련하라" 촉구

우정본부의 대진침대 매트리스 집중 수거 지시에 노조·시민단체 항의 기자회견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6-14 21:15:5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민주노총 산하 전국집배노동조합이 14일 서울 광화문 우체국 앞에서 우정본부의 대진침대 매트리스 집중 수거 지시에 항의하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민주노총 산하 전국집배노동조합이 14일 서울 광화문 우체국 앞에서 우정본부의 대진침대 매트리스 집중 수거 지시에 항의하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집배노조는 “현장에서는 대진침대 수거와 관련해 어떠한 안전교육 및 사후검진도 논의되고 있지 않다”며 “집배원들은 16일부터 이틀 동안 수거해야 하는 매트리스의 개수는 알지만, 안전하게 수거하는 방법이나 향후 건강에 어떤 영향이 미칠지, 안전조치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진침대 매트리스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내부피폭선량이 검출되자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대진침대측에 제품 수거와 폐기를 명령했다. 하지만 매트리스 수거작업이 원활하지 않았다. 그러자 정부는 우정사업본부 물류망을 활용하는 방안을 택했다.

 

이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이달 4일 “신속한 수거가 가장 중요하다”며 우체국망 활용을 포함해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우정사업본부는 지난 11일 “안전기준을 초과한 대진침대 매트리스에 대한 국민 불안을 조기에 해소하기 위해 대진침대에서 수거를 요청받은 매트리스를 16~17일 양일간 집중적으로 수거한다”고 밝혔다. 매트리스 수거에 직원 3만여 명과 차량 3200대가 투입된다. 현장에 투입되는 직원들은 안전을 위해 방진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게 된다.  

 

노조 측은 안전한 매트리스 수거를 위한 특별안전보건대책 교육과 의료 상담 및 검사를 최소 요구 사항으로 제시하고, 실제 방사능 노출 정도가 어느 정도인지 먼저 평가한 후에 작업을 진행해도 문제가 없을지를 판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아울러 6ㆍ13 지방선거 공보물 배달로 인한 피로가 가중된 상황에서 주말에도 쉬지 못하고 관련 업무를 수행해야 하는 집배원들의 노동강도 문제도 제기했다.  

 

우정사업본부 측은 이에 대해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안전지침을 제공하고, 현장에 나와 일부 인력을 대상으로 방사성 물질 노출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공보물을 돌리느라 고생이 많았지만, 국민들의 안전을 위해 힘을 낼 수 있도록 격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우정사업본부 측은 "향후 희망자를 대상으로 추가 방사능 물질 노출검사도 시행하고, 택배를 나르는 차량으로 매트리스를 옮기며 일반 우편물이 방사성 물질로 오염될 수 있다는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지원된 차량은 내부환기 및 내ㆍ외부 세차를 실시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