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문서 대신 전자화로 투명성↑ '전자결재 시스템' 서울시내 정비구역 97% 사용

수기로 작성한 예산‧회계 등 조합생산 종이문서 100% 전자화, 온라인 실시간 공개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07-12 22:04:00
  • 글자크기
  • -
  • +
  • 인쇄

재개발‧재건축 등 조합에서 생산하는 모든 문서를 100% 전자화하고, 조합원들에게 온라인으로 실시간 공개하는 서울시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이 현재 서울시내 전 373개 구역 중 363개 구역에서 사용, 약 97%가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재개발‧재건축 조합과 추진위 업무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2017년 구축 및 2018년 시범운영을 거쳐 의무사용이 시행된 2019년 현재까지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 활용률이 97%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시는 작년에 관련 조례 개정을 통해 시스템 의무 사용 근거를 마련했으며, 현재는 사업을 중단하거나 준공 이후 시스템 활용이 불가능한 구역을 제외한 대부분의 정비구역이 시스템을 사용하도록 하고 있다.

 

서울시는 전 조합 실무자가 시스템 활용법을 숙지할 수 있도록 교육 프로그램을 집중 지원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시는 그동안 376개 구역에 대한 조합 임직원 대상 1:1 맞춤형 교육, 아카데미 교육 3회, 권역별 자치구 집합교육 4회, e-조합 자문단의 온라인‧유선‧방문 지원 63회 등 사용자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을 펼쳐왔다.

 

시는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을 통해 조합과 조합원 간 정보 공유가 안정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올 하반기에도 사용자 역량강화를 위한 교육을 지속 시행, 활용률을 100%로 끌어올려 시스템을 조기 정착시킨다는 목표다. 아울러 조합 실무자가 공개 자료도 내실 있게 생성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서울시가 재개발‧재건축 정비사업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전국 최초로 구축하고 운영하는 ‘정비사업 e-조합 시스템’에 조합이 적응 기간을 거치고 조합원들의 관심이 더해지면 투명한 조합 운영을 통해 정부가 생활적폐의 하나로 지적한 재개발·재건축 비리근절에 한층 더 가까이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