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캠퍼스타운 1호 '고려대 안암동' 글로벌 창업밸리 도약…486억 집중투자

창업규모 6배 이상 확대, 초기‧실전‧성장 단계별 육성에 역점 둬 창업가 탄생기반 마련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9-16 23:03:52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이지윤 기자] 서울시 캠퍼스타운 1호인 ‘고려대학교 안암동 캠퍼스타운’ 일대 총 17만㎡가 국토교통부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 결과, 9월16일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로 최종 선정됐다.

서울시는 5년 간 국비 100억 원을 지원받고 시비, 기금 등을 포함해 총 486억 원을 대대적으로 투자한다. 이 일대를 국내를 넘어 세계와 경쟁하는 대표적인 글로벌 창업밸리로 조성한다는 목표다.

 

500억 원 가까운 투자가 이뤄지면 일대 창업공간이 지금의 6배 규모로 확대돼 200팀, 1,000여 명 이상의 창업가를 육성할 수 있는 창업 메카로 거듭난다. 특히 시는 초기~실전~성장으로 이어지는 창업기업의 단계에 맞는 육성전략을 펴는데 역점을 둘 계획이다.

 

서울시는 지난 3년 간의 캠퍼스타운 사업을 통해 다양한 성과와 발전 가능성을 확인하고, 그동안 축적된 경험과 성장이 중단 없이 지속‧확산될 수 있도록 국비지원사업 선정을 추진해왔다. 성북구‧서울주택도시공사‧고려대와 TF팀을 구성해 세부사업계획을 구체화했다.

 

‘고려대학교 안암동 캠퍼스타운’은 서울시 캠퍼스타운 시범사업으로 2017년 시작해 2020년 7월 현재 누적 42개 기업, 206명의 창업가를 육성하며 대학연계 창업의 대표사례로 자리매김했다. 105억 원의 매출, 177억 원의 투자유치에 성공하는 가시적인 성과도 거뒀다.

예산투입은 하반기부터 즉시 시작된다. 서울시는 핵심사업으로 생애주기 단계별 창업육성 모델에 따른 3가지 창업공간을 조성, 창업가 탄생의 기반을 마련한다.

 

창업에 중점을 둔 지역상생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대학과 주민이 소통하고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공간 조성과 시설 개선도 이뤄진다. 북카페·공동작업장이 있는 ‘어울림센터’가 안암역 인근에 조성되고, 청년창업가들의 주거공간인 ‘스타트업 하우징’도 조성된다. 일대 생활환경도 개선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창업밸리 조성을 위한 실행기관으로 기존 ‘현장지원센터’의 역할을 강화해 사업의 지속성을 담보하고, 주민 참여 확대를 위한 ‘주민공모사업’ 등 역량강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2021년에는 도시재생기업을 출범해 ‘창업밸리 조성’ 프로젝트 추진을 지원한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서울시는 전국 최초로 캠퍼스타운 사업을 시작해 4년차인 현재 고려대 안암동을 포함해 총 34개 대학교까지 사업을 확대해왔다. 캠퍼스타운 사업이 다양한 청년 창업가를 배출하며 기업가 정신 확산의 구심점 역할을 하고, 대학과 지역의 담장을 허무는 상생효과도 거두고 있다.”며 “안암동 캠퍼스타운 사업이 대학연계 창업의 새로운 혁신모델이 되고, 홍릉 바이오, 경희대 캠퍼스타운 사업까지 연계돼 세계와 경쟁하는 글로벌 창업밸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서울시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