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등록인구 991만 명…전년대비 총인구 10만 명 감소

내국인 442만 세대 전년대비 9만 세대 증가, 세대분화 지속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3-03 23:19:02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이지윤 기자] 산업화에 따른 인구유입으로 1988년 첫 1000만을 넘어선 이후 '천만 서울'은 세계적인 규모의 대도시로 자리매김했으며, 1992년을 정점으로 점차 감소를 해오던 인구는 2020년말 기준 991만명으로 32년 만에 1000만명 미만으로 나타났다.

전년대비 내국인은 6만 명이 감소했고, 외국인은 약 4만 명 감소했으며, 특히 중국국적은 3만2000명이나 감소했다. 반면 베트남과 몽골 국적은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코로나 19의 영향이 국가별 인구이동에 다소 다른 결과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내국인 주민등록인구와 외국인 등록인구를 집계하여 2020년말 주민등록인구를 발표했다. 본 보고서는 서울시 열린데이터광장 홈페이지의 “서울통계간행물”메뉴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2020년 말 기준 서울의 총인구는 991만1088명으로 1988년 이후 처음으로 연말기준 1000만 명 미만으로 나타났으며, 내국인 인구는 이미 2016년부터 1000만 명 미만으로 나타났다.

 

내국인 세대수는 441만7954세대로 전년대비 9만349세대(2.09%)증가해 증가추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세대당 인구는 2.19명으로 전년대비 0.06명 감소했다.

 

자치구별 총인구는 송파구가 가장 많고, 중구가 가장 적으며, 전년대비 강동구(+23,608명)와 영등포구는 증가한 반면 강서구, 노원구, 송파구 등 23개구 인구가 감소했다.


연령별 인구는 25-29세 인구가 85만8648명으로 가장 많고, 45-49, 50-54세순으로 나타났다.

 

고령화율지표는 2010년 9.5%였으나 2018년 14.1%로 고령사회로 들어섰으며, 2020년은 15.8%로 나타났다.

 

생산가능 인구 100명이 부양해야 할 인구를 나타내는 총부양비는 35.2명으로 전년대비 1.3명 증가했다.

 

내국인 인구를 10년 전과 비교해 보면 64세 이하 인구는 120만 명 감소한 반면, 65세 이상 인구는 56만 명이 증가해 고령화 추세가 더 뚜렷하게 나타났다.

 

코로나 팬데믹 영향으로 외국인 등록인구는 3만9253명이 감소한 24만2623명으로 전년대비 13.93% 감소했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그동안 '천만도시 서울'은 거주인구가 많은 거대도시를 상징하는 단어였다. 1천만 인구가 어떤 특별한 의미를 가진다기 보다 인구변화가 가져 올 사회변화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관련 정책을 지속적으로 마련하는 것이 더 중요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히며, “더욱이 가속화 되고 있는 저출산과 고령화 등 인구구조의 변화를 면밀히 파악하고 대비하기 위해 인구통계를 시의 적절하게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을 경주하겠다. ”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