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고리도룡뇽 서식지 관리...양산사송 지역 공사 중지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5-07 08:16:07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강유진 기자]

멸종위기종 고리도룡뇽이 긴급 구조됐다. 대체서식지 마련이 절실하다.

 

낙동강유역환경청(청장 이호중)은 양산사송 공공주택지구 조성사업 부지 내 물길과 웅덩이 등에서 발견된 멸종위기종인 고리도룡뇽(멸종Ⅱ급)의 고사를 방지하고자 긴급구조, 서식환경 관리 등을 위하여 사업지구 1공구(경부고속도로 남서측 금정산 방향)에 대한 공사중지를 승인기관인 국토교통부에 요청하였다고 밝혔다.

지난해 경남·부산·양산 시민환경단체에서는 금정산 자락에 위치하는 양산사송 공공주택지구 조성사업 추진으로 주변의 멸종위기종과 사업지구 내 하천생태계 영향을 최소화하는 대책마련을 촉구한 바 있다.

이에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작년에 공사중지와 2차례 전문가 공동조사를 하도록 조치하였고, 공동조사결과에 따라 고리도룡뇽 즉시 포획·방사, 서식지 정밀조사 및 중장기 보호대책 마련, 금정산-사업지구 경계부 통제강화 등 멸종위기종 보전대책을 시행하도록 2021.2~4월 2차례 협의내용 이행조치 요청을 하였다. 

그러나, 최근 낙동강유역환경청과 경남·부산·양산 시민 환경단체가 현장 이행사항을 합동조사한 결과 사업지구로 흘러들어오는 소하천, 물길의 웅덩이, 배수로 등 7개소에서 고리도룡뇽으로 추정되는 개체가 확인되어 긴급구조가 필요하고, 공사시 웅덩이 물빠짐 등로 인한 고리도룡뇽 고사가 우려되어 서식지 보전 및 부지 내 확인된 흰목물떼새(멸종Ⅱ급)의 서식환경 안정화 등을 위해 두번째 공사중지를 요청하였다.

또한, 고리도룡뇽이 확인된 물길, 웅덩이 등을 보전 및 고리도룡뇽 긴급구조 조치, 고리도룡뇽 서식환경 보전대책 마련, 기존 평가협의내용 이행조치요청사항의 조속한 이행 등을 함께 요청하였다.

이호중 낙동강유역환경청장은 ‘’현장 합동조사결과에 따라 양산 사송 주택지구조성사업에서 고리도룡뇽 서식환경과 하천 생태계 보전을 위해 현장관리를 강화하고 대책회의 개최 및 전문가 정밀조사를 조속히 추진하기로 했다고”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