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50+자원봉사단, 시각장애아동 점자촉각카드 1000개 제작‧기부

50+자원봉사단 111명 참여, 키트 전달받아 집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촉각카드 제작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6-12 09:28:48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이지윤 기자] 지난해 청각장애인들의 소통단절 해소 및 학습권 보호를 위해 투명 마스크를 제작한 서울시50플러스재단은 올해 시각장애아동의 언어습득과 교육환경 개선을 위해 점자 학습교구인 점자촉각 단어카드 제작 지원에 나섰다.

 

▲ 점자촉각카드 완성품 <사진제공=서울시>

 

코로나19 확산세 지속으로 인해 ‘50+자원봉사단’ 111명은 각자 집에서 키트를 전달받아 비대면 방식으로 봉사활동에 참여했으며 이를 통해 총 1000개의 점자촉각 단어카드가 만들어졌다.

 

재단은 제작이 완료된 1000개의 점자촉각 단어카드를 사회복지시설 곳곳에 기부한다.

먼저, 6월 10일 시립노원시각장애인복지관에 점자촉각 단어카드 200개가 전달되었다. 재단은 앞으로도 시각장애 아동이 학습하는 서울 소재 시각장애인 복지기관과 학습지원센터 5곳에 순차적으로 기부할 계획이다.

 

이해우 서울시50플러스재단 대표이사 직무대행은 “재단의 이번 점자촉각 단어카드 제작 캠페인은 단순 물품 기부가 아니라 시각장애 아동에게는 언어 교육, 봉사활동 참여자들에게는 사회 참여의 기회를 제공하는 비대면 소통 활동이라는 뜻깊은 의의를 지녔다”라며 “재단은 50+세대가 시의성 있는 사회문제 해결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