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378개 대형 공사장 주변 하수시설물 안전점검…우기 전 완료

발견된 문제 침수피해 없도록 우기 전 마무리, 불법행위 발견시 강력한 행정조치 예고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4-21 15:29:34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이지윤 기자] 서울시는 우기를 앞두고 집중호우시 발생하는 침수피해와 각종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주요 침수 취약지역을 대상으로 대규모 공사장 주변에 있는 하수맨홀, 하수도관 등 ‘대형 공사장 주변 하수시설물’을 집중 점검한다고 밝혔다.

4월 19일부터 시작되는 안전점검은 지하철.도로건설, 주택 재개발 등 378개 공사장을 시와 자치구가 나누어 5월 10일까지 점검을 완료할 계획이다.
 
점검대상은 건축 연면적 1만 ㎡이상으로 ▴민간 건축분야 253개 ▴민간 주택분야 54개 ▴공공 건축분야 19개이며, ▴도시기반시설 조성 분야 52개로 총 378개 대형공사장이 해당되며, 주요 재개발지역 및 도로건설 분야 12개 공사장은 서울시가 직접 점검한다.

 

주요 점검내용으로는 공사장 주변에 있는▴하수시설물 파손 ▴하수관로 내 토사퇴적 및 시멘트 유입 ▴ 공공하수도 및 배수시설의 적정 시공 여부 ▴ 유수장애 지장물 제거 및 배수처리 기능 확보 ▴하수관 접합 불량 등 하수시설의 기능을 저하시키는 하수 흐름 장애시설물을 우기 전까지 사전 조치한다는 내용이다.

그간 시는 우기 철 침수피해를 예방하기 위하여 유수장애시설물에 대한 지속적인 점검과 행정조치를 해왔으나, 주요 방재시설인 하수도가 땅 속에 묻혀있어 잘 보이지 않아 그 동안 재개발·재건축 및 가스관, 전력관 등 지하매설물 공사 시 무단으로 훼손하고 점유하는 사례가 있어 왔다.

이번 점검결과를 통해 긴급 및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시정 조치하며 중대한 결함 발견 시 관련 전문가와 재점검을 실시 예정이다.


또한, 하수의 흐름을 방해하는 행위가 발견되면 강력히 행정 조치하여 시민의 안전과 직결된 주요 방재시설인 하수도의 중요성을 알리고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계기로 삼을 예정이다.

 

최진석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은 “땅속에 묻혀 있어 우리 눈에 잘 보이진 않지만 하수시설물은 집중호우시 침수피해를 예방하는 중요한 방재 시설물이다”며, “이번 안전점검 실시로 대형공사장의 안전의식 고취를 통해 시민의 소중한 재산과 생명보호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작은 방심이 큰 재해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앞으로도 철저히 점검해 안전사고 및 침수피해 예방은 물론 시민불편사항 최소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