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속가능한 농업과 농식품시스템 이행방안 논의

황원희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12-06 21:01:18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황원희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11월 29일부터 5일간 열린 국제연합 식량농업기구 이사회에 참석하였다.올해 마지막으로 열린 이사회에는 49개 이사국과 참관국이 현장 및 화상회의를 병행하여 참석하였다.

 

농식품부는 국별 1인 현장 참석 제한 등을 고려하여, 주이탈리아 대사를 수석대표로 하여 대사관과 공동으로 대응하였다.

 

이사국들은 식량농업기구가 ’22~‘31년 전략적 기본방향(frame work)에 따라 수립 예정인 ‘기후변화 전략’ 및 ‘과학‧혁신 전략’ 등 기본지침(roadmap)에 대해 논의하였다.

 

이사국들은 ‘기후변화 전략’이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논의의 연장으로, 식량안보와 연계되어야 하며, 기후변화 해결방안으로서 지속가능한 농업과 농식품시스템 전환을 강조하였다. 또한, 총회에서의 결정 사항을 반영한 2022~23년 사업예산 조정안, 산하 위원회*의 활동 결과 등을 보고 받고 논의하였다.

 

한편, 취동위(屈冬玉) 사무총장은 개회사를 통해, 기아인구 감소를 위한 현장에서의 가시적인 성과, 보다 지속가능한 농식품시스템 형성에의 기여, 궁극적으로 4대 개선(four better)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식량농업기구가 각별히 노력해야 함을 강조하였다.

아울러, 농업과 농업인의 생계 보호 중요성을 언급하고, 농식품 시스템으로의 전환에 있어 소규모 농가‧가족농, 여성, 청년, 토착농을 중심에 두어야 함을 재차 강조하였다.

 

특히, 이번 이사회에서는 유엔 푸드시스템 정상회의 후속조치 일환으로, 식량농업기구, 세계식량계획(WFP) 및 국제농업개발기금(IFAD)가 주도하고, 국제연합 산하 기구 등이 함께 참여하는 ‘조정 허브(Coordination Hub)’ 운영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조정 허브는 ‘22년부터 식량농업기구에 설치‧운영되고, 각국이 농식품시스템으로의 전환 방안을 이행하거나 개발할 수 있도록 정책 및 기술적인 지원 역할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사국들은 지속가능한 농식시스템으로의 전환은 국가 단위 이행이 중요한 만큼 조정 허브가 명확한 역할을 통해 지원할 필요가 있으며, 식량안보위원회와의 긴밀한 협력, 모든 이해관계자와의 소통이 중요함을 강조하였다.

 

우리나라는 유엔 기후변화 당사국총회 계기에 2030년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상향하여 발표했음을 소개하고, 농축산 분야에서도 논물 관리방식 개선 등 저탄소 영농법과 저메탄 사료 공급 확대 등을 통해 온실가스를 감축해 나갈 계획임을 소개하였다.

 

또한, 유엔 푸드시스템 정상회의에서 제시된 주요 이니셔티브를 고려하여 국내 이행 뿐만 아니라 글로벌 농식품시스템 전환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농식품 분야의 공적개발원조를 개편해 나갈 계획임을 설명하였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