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화재조사의 달인 ‘특급 화재조사관’ 등급제 실시

5년간 화재조사분석 통해 지난해 12월 김치냉장고 278만대 자발적 리콜 이끌어내
이지윤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4-23 23:53:53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이지윤 기자]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화재조사의 신뢰성 향상과 직무 전문성의 강화를 위해 ‘화재조사관 등급제’를 실시한다”고 22일 밝혔다.

화재조사 업무는 화재원인을 규명하고 화재로 인한 피해를 산정하기 위해 자료 수집, 현장 확인, 감식 및 감정 등을 수행하는 전문분야이다.

서울소방재난본부가 2016년부터 발생한 239건의 김치냉장고 화재조사분석을 통해 지난해 12월 김치냉장고 제조사의 자발적 리콜을 이끌어낸 사례는 화재조사 업무의 대표적 성과이다.

현재 서울소방에는 관련 자격증 소지자를 포함하여 총 152명이 화재조사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이들의 업무수행에 따라 화재원인이 밝혀지면 화재예방 정책수립, 피해보상을 포함한 대시민 소방안전서비스 등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그 중요도는 점점 높아지고 있는 추세이다.

이에 따라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화재조사관 평가 등급제 추진을 위해 관련학과 교수 등 5인의 정책자문단을 구성하여 등급제 필요성, 등급의 세부 구분, 평가지수별 배점기준, 등급제 시행 후의 효과성 검증 방안 등을 면밀히 검토해 왔다.
 
이러한 자문단의 검토결과를 반영하여 현재 일선 소방서의 화재조사업무 담당자와 화재조사업무를 담당했던 경력자 중 희망자를 대상으로 연 1회 화재조사관 등급제를 실시한다. 대상자들을 10개 지수 500점 만점의 기준으로 평가해 4개 등급으로 세분화 한다.

 

등급제 시행 이후 등급별 대상자에게 인증엠블럼과 인증서를 배부하고 전문성에 걸맞는 인사 상 인센티브를 부여한다. 또한 각종 화재 발생 시 대상자별 직무역량에 따라 화재조사 현장에 투입할 계획이다.

한편 소방재난본부는 화재조사업무 전문화의 일환으로 작년 4월부터 서울소방학교에 ‘화재증거물 감정센터’를 시범운영했다. 이를 통해 화재증거물 감정의 전문화를 꾀하고 향후 화재증거물 감정 표준 매뉴얼의 제정 및 화재증거물 관리 전산시스템의 구축에도 나선다.

최태영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장은 “화재조사관 등급제는 정확한 화재원인 규명 및 전문성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이를 바탕으로 화재예방 정책수립 및 시민 안전 확보를 위해 더 철저하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