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북극협력주간 개최

12월 6일~10일, 북극시대 새로운 협력 모색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12-06 10:07:50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와 외교부(장관 정의용)는 12월 6일부터 10일까지 닷새 동안 「2021 북극협력주간(Arctic Partnership Week 2021)」을 부산에서 개최한다.

해수부와 외교부는 북극권 국가와 협력을 확대하기 2016년부터 매년 북극협력주간을 개최하고 있다. 북극협력주간은 국내외 전문가가 함께 모여 북극 관련 정책, 과학, 산업, 문화 등을 종합적으로 논의하는 자리로, 우리나라의 북극활동 성과를 홍보하고, 북극권 국가와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의미 있는 행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 참여 인원은 50명으로 최소화하고, 온라인 실시간 중계로 누구나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6회째를 맞은 이번 행사는 ’새로운 북극협력 2050(The New Arctic Cooperation 2050)’을 주제로 개최되며 ▲6일(월) 개막식 ▲7일(화) 정책의 날 ▲8일(수) 과학기술의 날 ▲9일(목) 해운의 날 ▲10일(금) 시민의 날 등 일자별로 분야별 현안을 논의한다.

개막식 행사에는 문성혁 해수부 장관, 박종수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 홍영기 외교부 북극협력대표 등이 참석할 예정이며,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개회사를 통해 11월 30일 국무회의에 보고된 ‘2050 북극 활동 전략’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 전략은 「극지활동 진흥법」 제정·시행과 차세대 쇄빙연구선 건조 추진 등 성숙한 국내 여건을 기반으로, 2050년까지 북극 거버넌스 선도 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비전과 이를 실현하기 위한 4대 전략을 담고 있다.

행사 둘째 날인 ‘정책의 날’에는 북극이사회 설립 25주년을 맞이해 그 간의 성과와 전망을 논의하는 ‘제10회 북극해 정책포럼’이 개최되며, 셋째 날인 ‘과학·기술의 날’에는 기후변화 문제 해결을 위한 차세대 쇄빙연구선 활용 방안과 과학협력 확대 방안을 모색하는 국제북극과학 협력 세미나 등이 열린다.

넷째 날인 ‘해운의 날’에는 북극항로 전망과 활성화 방안을 집중 조명하고, 마지막 날인 ‘시민의 날’에는 ‘극지과학교실’을 비롯한 극지 현장과 중요성을 쉽고 재미있게 소개하는 시민 강좌가 진행된다.

이 외에도 매일 저녁 8시 ‘온라인 극지 상식 골든벨 대회’를 진행하는 등 일반 국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채로운 부대행사도 마련했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북극은 현재와 미래세대가 함께 보전해야 할 인류 공동의 소중한 자산이다. 이제 우리나라도 기후변화와 해양환경 보전 등 북극권의 현안을 해결하고 지속가능한 북극발전을 위해 책임 있는 자세로 나서는 등 북극 활동을 주도적으로 추진해 나가야 한다”면서, “이번 북극협력주간은 북극 활동 선도 국가로 도약하고자 하는 우리의 의지를 세계에 알리는 한편, 북극권 국가와 굳건한 신뢰관계를 형성하는 등 다가올 북극시대에 적극 동참하기 위한 탄탄한 밑거름이 될 것이다”고 말했다.

홍영기 외교부 북극협력대표는 “우리 정부는 기후변화 등 북극권 현안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면서, 북극의 지속가능 발전과 인류 공동의 이익에 기여해 나갈 예정”이라면서, 우리의 북극 활동 관련 국·내외 전문가 간의 논의의 장을 제공하며 대국민 홍보에 기여하는 북극협력주간 개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