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시 소규모 건축현장 환경 사각지대로 드러나

원룸 공사맡은 하도급 현우주택건설 유해성 건폐 불법소각
김영민 | eco@ecomedia.co.kr | 입력 2014-03-13 16:28:23
  • 글자크기
  • -
  • +
  • 인쇄

단속이후에도 다음날 또 다시 불법소각, 안전관리도 허술
폐기물처리 자료요청하자 동주민센터 직원 정보공개해라 발끈


경기도 여주시 오학동 연립주택 건설 현장에서 건설폐기물을 불법 소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번 지속적으로 많은 양의 건설폐기물을 불법소각 해온 중소업체는 현우주택건설로 지난해부터 연립주택을 신축공사를 맡아왔다.

 

시공사가 최근 몇 개월간 여주시 오학동 건축현장에서 건폐를 불법 소각해왔으나 해당 관청인 여주시장은 지도단속을 전혀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같은 불법 소각은 인근 주민들의 제보로 밝혀졌다.

 

취재진이 확인한 결과 오학동 일대 여러 건설 현장중 한 곳으로 밝혀졌고 일부 원룸 및 상가 주택건설 현장에서 온갖 이물질이 묻은 폐기물을 수개월동안 불법소각을 했다.

 

문제의 현장 곳곳에서 여러 지점에 타다남은 건설폐기물 잔재들이 흉물스럽게 방치돼 마치 소각장을 연상케 했다고 전해왔다.

 

인근 주민들로부터 매케한 냄새때문에 시에 민원을 했으나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아 결국 경기도청에 신고할 정도로 불만 여론이 거세지자 뒤늦게 여주시 건설폐기물 관계자가 현장을 확인하지도 않고 동주민센터 생활폐기물 담당자가 현장을 확인하는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불법소각 현장을 12일 오전 8시20분에 경기도청 민원 콜센터로부터 신고돼 여주시로 이관접수됐다.

 

건설폐기물 담당자가 아닌 동주민센터 생활폐기물담당자는 "담당 공무원과 부서장이 불법소각 현장인 인근 오드카운티 아파트 쓰레기 관련 점검만 확인하고 들어왔다"고 답변했다.

 

또한 "문제의 원룸신축 현장은 9개동을 짓는데, 8개 업체가 하청을 받아 공사중이고, 공사 마무리 단계인 한 개동에서 10톤의 혼합 폐기물이 발생 처리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처음 취재를 한 동부뉴스투데이 박선홍 기자는 "여주시 관내 크고 작은 공사현장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늦은 밤이나 새벽시간대를 이용해 건설현장에서 나온 폐기물들을 불법소각하고 있는 단속의 손길이 닿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 건축현장에서 발생한 각종 폐기물은 환경공단 올바로시스템에 따라 적법하게 처리해야 하는데도 시공사는 경비 절감을 이유로 현장에서 바로 소각하는 것은 심각한 도덕적인 안전환경 불감증이 만연돼 있다"고 말했다.

 

 

여주시 건설 환경에 대한 지도관리가 허술한 것도 도마 위에 오르게 됐다.

 

현우주택건설업체 현장 관계자는 "우리 현장말고 바로 옆 입주가 시작된 오드카운티아파트 단지도 상당 부분의 불법소각을 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공사현장 주변에도 대량의 폐기물을 적치돼 있다.

 

오학동 한 주민은 "시에서 이 업체에 대해 관리감독도 하지 않는 것은 건설업체를 봐주지 않고서는 불가능한 일이다"며 밀착관계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가연성 폐기물은 공사현장에 소각하고, 불연성 폐기물은 제2의 장소에 불법매립했을 것"이라고 의혹을 주장했다.

 

문제의 현장은 최소한의 안전수칙도 지키지 않는 공사를 알리는 공사개요 조감도 비롯, 안전휀스, 작업자 안전모 비착용, 비산방지막 조차 설치하지 않고 공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폐기물관리법상에 공사 현장에서 5톤 이상의 폐기물을 배출할 경우 자치체에 이를 신고후 건설폐기물 처리규정에 의해 처리해야 한다. 다만 5톤 이하의 경우 생활폐기물 처리규정에 의해 적법하게 처리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특히 현우주택건설은 3월12일에 여주시 관계자에 지도 단속을 받았으나 다음날인 13일에도 불법소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여주시의 2013년도 폐기물을 부적절 처리나 보관기준 위반으로 행정처분 받은 업체가 모두 8개 업체에 불과하다. 이중 2개 업체는 건축폐기물을 불법 매립한 사실이 적발돼 사법당국에 고발조치 됐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