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비로 인한 산불예방, 하루 경제적 가치 최대 121억 원에 달해

국립산림과학원, 봄철 강수에 의한 산불 예방 효과 분석
강우량 5mm당 약 1.1일 동안 산불 방지 효과 볼 수 있어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3-12 09:15:53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2019년 4월 고성에서 발생한 대형산불을 비롯해 2019년 봄철, 전국에서 하루 최대 19건의 산불이 발생이 발생했으며, 약 2881.2ha의 산림이 피해를 보았다.  

 

▲ 산림항공본부 헬기 산불진화 <제공=국립산림과학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이 봄철 강우에 의한 산불 예방 효과를 분석한 결과 2019년 봄철 발생했던 산불피해지에 봄비가 내렸다면 최대 121억 원의 산불 예방 경제적 효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는 산림의 ha당 공익적 기능 평가액과 진화자원 투입액을 고려해 산정한 결과이다.

국립산림과학원은 산불 발생 위험성이 가장 높은 시간인 오후 3시를 기준으로 산림 내 낙엽 수분량을 측정‧분석한 결과, 봄철 낙엽 수분량은 22.6%로 연평균 수분량(30.4%)보다 적었다. 특히 산불발화 최소조건인 수분함량이 18% 미만일 경우, 산불 발생이 1건 이상으로 확률적으로 증가함을 나타냈다. 

 

▲ 봄비가 내리는 홍릉숲 <제공=국립산림과학원>


그러나 비가 내린 이후, 산림 내 낙엽 수분량을 측정한 결과 강우 전날보다 수분량이 97% 상승했고, 3.5일 동안은 산불이 발생하지 않았다.

또한 5mm 강수량은 25.1시간, 즉 1.1일 동안 산불 예방 효과를 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국립산림과학원 산불예측분석센터는 수분함량이 낮은 건조해진 낙엽이 산림 내 많이 쌓여있기 때문에, 산불 예방에 대한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최근 10년간 봄철 산불조심기간(2월 1일∼5월 15일)에 발생한 산불은 66%(3110건)를 차지하고 있으며, 피해면적 93%(1만369ha)로 여의도 면적의 35.8배에 해당한다.

이병두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방재연구과 과장은 “3월 중순부터 눈·비 소식이 없어 건조한 현상이 가속화될 것으로 보여 산림과 산림인접지에서의 소각, 흡연, 취사 등 불씨를 취급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