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OST, 독도 해역서 아열대성 희귀어종 ‘부채꼬리실고기’ 첫 발견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12-09 09:54:36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한국해양과학기술원(원장 김웅서)은 독도 해역에서 아열대성 희귀어종 ‘부채꼬리실고기’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 어종은 주로 일본, 대만, 인도네시아, 호주 북부 등 따뜻한 바다에서 서식하며 우리나라에서는 제주도와 남해안에서만 관찰됐는데, 처음으로 독도 해역에서 관찰된 것이다.

▲ 부채꼬리실고기 <제공=한국해양과학기술원>

명정구 책임연구원 연구팀은 2006년부터 ‘독도 지속가능 이용 연구사업’을 통해 독도와 독도 주변 해역의 생태계 보전을 위해 해양생물을 연구 중이다. 한류와 난류가 만나는 곳에 위치한 독도 연안에는 수십여 개의 크고 작은 암초들이 있어 계절과 수심에 따라 생물상이 다양하다. 연구팀은 현재까지 어류 189종을 발견하는 등 해양생물의 모니터링과 생태특성 연구에 앞장서고 있다.

최근 조사에서는 독도 삼형제굴바위 근처에서 꼬리에 3개의 노란 둥근 반점이 있는 부채꼬리실고기를 발견했는데, 수컷은 해마처럼 복부에 있는 육아낭 속에 수정된 알을 낳고 부화할 때까지 보호하는 특징이 있다. 연구팀은 “지금까지 10여 종의 열대, 아열대 어종의 출현을 확인해 왔지만 성어와 치어가 동시에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이는 부채꼬리실고기가 독도 해역에서 부화한 것으로 추정되며 해수온이 상승하면서 향후 아열대 어종이 독도 주변 해역에서 정착할 가능성이 있음을 나타낸다. 

 

박찬홍 연구책임자이자 독도전문연구센터장은 “독도는 영토로서의 의미뿐만 아니라, 서식하는 해양생물이 다양해 생물학적으로도 의미가 크다”며, “독도의 해양환경과 생태변화 및 생물상 등을 지속적으로 연구해 독도의 자연자원을 보존하는데 앞장서 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