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OST, 멸종위기종 '해마' 독도해역에서 발견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12-23 10:13:49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한국해양과학기술원(원장 김웅서, 이하 KIOST)이 독도 연안에서 해마가 서식하고 있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대장 김윤배)는 독도 연안 해양생태계 조사 과정에서, 독도 서도 혹돔굴 주변 수심 20미터 지점의 대황·감태 군락지에서 해마를 발견한 것이다. 정확한 해마 종 정보를 확인하기 위해 DNA 분석을 진행할 예정이다.

▲ 독도 혹돔굴 주변에서 발견된 해마 <제공=KIOST>

해마는 국제자연보호연맹(IUCN)에서 지정한 세계멸종위기종으로, 남해안과 서해안에서 종종 발견돼 왔는데, 독도에서 해마 서식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계적으로 해마를 46종으로 분류하고 있는데, 우리나라에서는 5종의 해마가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연안의 얕은 수초대에 서식하는 해마는 환경변화에 매우 민감해서 세계 여러 국가들은 연안 생태계 보존을 위한 깃대종으로 삼고 있다.

▲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 전경 <제공=KIOST>

한편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는 2005년 일본 시마네현의 다케시마의 조례 제정에 대응하기 위해 설립됐다. 2014년부터 KIOST가 위탁 운영을 맡고 있으며, 경상북도와 울릉군이 운영비를 지원하고 있다. 기지에서는 울릉도와 독도의 해양환경 변화와 생태계 보전을 위한 연구를 집중적으로 수행하고 있는데 매 달 독도 현장에서 해양환경 특성, 해조류 분포, 지형변동 등 해양환경과 생태계 변화를 꾸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

김웅서 원장은 “해마의 독도 서식 확인은 동해 해양생태계의 오아시스로서 독도의 생태학적 가치를 보여주고 있다”며, “앞으로도 독도 해양생태계의 변화 관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