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제주 공항 제비 새끼 5형제

사진. 최용백 한국환경사진연구소 소장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8-03 10:32:47
  • 글자크기
  • -
  • +
  • 인쇄
▲ 제주 공항 제비 새끼 5형제. 어미새는 먹이를 가져와서 입을 최대한으로 벌린 새끼가 가장 배고프다고 생각하고 날쌔게 먹이를 입 안에 넣어준다. 그리고 다시 먹이를 구하러 날아간다. 우리 속담에 우는 아이 젖 준다는 말처럼 행동으로 보여줘야 자신에게 돌아오는 것이 있다. <사진=최용백 소장>
▲ 오래 전에 문 닫은 카페에 비둘기들이 찾아오다. 월미도, 사람이 찾지 않는 카페는 문을 닫은 지 꽤 오래 되었다. 세월의 때가 묻은 낡은 간판에 비둘기들이 모여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람이 없는 쓸쓸한 곳으로 날아온 비둘기를 보니 마음이 더 공허하다. <사진=최용백 소장>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