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어촌체험휴양마을 현장 실태조사...맞춤형 컨설팅 제공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4-20 11:39:24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4월 21일부터 5월 31일까지 전국 어촌체험휴양마을의 운영현황을 현장조사를 통해 파악하고 단계별 맞춤 지원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어촌체험휴양마을은 어업체험을 중심으로 도시민들에게 어촌의 자연환경이나 전통문화 등을 연계한 프로그램과 숙박, 음식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마을이다. 해수부는 「도시와 농어촌 간의 교류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08년부터 어촌체험휴양마을 사업을 적극 육성해오고 있는데, 현재까지 전국에 총 115개 마을이 지정돼 있다.

이번 조사는 운영체계, 체험프로그램 및 시설·서비스, 운영 성과, 안전 및 위생상태 등 어촌체험휴양마을의 운영실태 전반에 대해 처음으로 실시하는 심층 조사로서, 한국어촌어항공단과 경영인증원에서 마을을 직접 방문해 실시할 계획이다.

조사담당자는 마을 운영과 관련된 기초서류를 확인한 후 체험장과 숙박, 식당 시설 등의 방역·안전·위생 관리 현황을 점검하게 된다. 또한, 마을 연혁과 사업효과, 향후 운영 계획 등에 대해 마을 운영진과의 심층 면담도 진행한다. 조사 결과는 어촌관광 활성화 정책 수립과 마을 컨설팅 지원을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된다.

해수부와 한국어촌어항공단은 이번 조사 결과에 따라 마을별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할 예정이다. 운영 실적이 우수하고 역량이 충분한 마을에는 법인화, 홍보, 상품개발 등에 대한 컨설팅을 진행한다. 인프라 개선이 필요하거나 운영 실적이 미흡한 마을에는 단기 개선과제를 도출해 제안하는 등 기초적인 운영역량을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각 마을들이 각광받는 최신 관광 수요에 부응할 수 있도록 체험프로그램 등을 개선하도록 하고, 이를 통해 코로나19 이후 침체된 어촌관광을 활성화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성열산 해수부 어촌어항과장은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전국 어촌체험휴양마을의 현황을 면밀히 파악하고, 운영 단계에 맞는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마련하고자 한다”면서, “더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고 싶은 어촌체험휴양마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니, 어촌체험마을에 대한 국민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