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산업계 핵심 아젠다로 떠오른 ‘GREEN’

해외 수소 정책 현황...주요국가별 저탄소 경제 선점 치열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4-06 13:33:25
  • 글자크기
  • -
  • +
  • 인쇄

▲ 김현창 ㈜이너젠컨설팅 이사

2021년 1월 1일, 신기후체제인 파리기후변화협약(Paris Climate Change Accord)이 전격 시행되었다. 화석연료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고 저탄소 경제를 선점하기 위해 EU, 독일, 미국, 호주, 일본, 중국 등 전 세계 주요국가들은 친환경(Green) 산업을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핵심 아젠다로 설정하고 국가 역량을 집중하고 있으며, 그 중심에 수소가 있다. 이번호에서는 해외 주요국가의 수소 정책 현황에 대해 살펴본다.  

 

 


유럽연합(EU)
코로나19가 유럽을 휩쓸던 2020년 7월 8일, EU집행위원회는 ‘기후 중립 유럽을 위한 수소 전략(A Hydrogen Strategy for a climate neutral Europe)’을 발표하였다. 이 전략은 수소를 친환경 에너지 전환과 경제 활성화를 동시에 달성할 수 있는 핵심요소로 평가되고 있다. 먼저, EU의 탄소중립 목표 달성 및 지속가능한 성장을 달성하기 위해 기간별로 2024년까지는 최대 100만t의 재생수소(그린수소) 생산, 2025년부터 2030년까지는 최대 1천만t의 재생수소 생산 및 통합 에너지 시스템 구축, 2030년 이후로는 재생수소가 사용되는 산업범위 확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 

 

▲ [그림1] 유럽 수소 생태계를 위한 단계별 경로. (*수소전해조(Hydrogen electrolyzer): 물을 전기분해하여 수소를 생성하는 장치 <출처=EU집행위원회>

 

독일
독일은 EU보다 한 달 앞선 2020년 6월, 수소산업의 육성을 위한 ‘국가수소전략(National Hydrogen Strategy)’을 발표하며 본격적인 수소경제로의 전환을 선언하였다. 이 전략에는 수소기술 개발 및 시장확대를 위한 13개의 목표를 수립하고, 세부 분야별(산업, 교통, 인프라, 국제협력 등) 실행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또한 국가수소전략의 수립과 시행을 위한 지배구조수립 및 관리 등의 내용이 담겨 있다.

 

▲ [그림2] 독일 국가수소전략 지배구조 <출처=The National Hydrogen Strategy, 독일 경제에너지부>

 

미국
미국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기후변화를 부정하고 파리기후변화협약에서 탈퇴하였다. 얼마 전 조 바이든 정부가 들어서면서 환경 관련 정책에 뚜렷한 변화가 나타나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후보 시절 청정에너지 계획(Build a Modern, Sustainable Infrastructure and an Equitable Clean Energy Future)을 발표하고, 취임 첫날 파리협약에 재가입하였다. 바이든 당시 대통령 후보는 이 계획에서 2050년까지 온실가스 넷제로 달성을 목표로 삼고, 이를 실현하기 위한 방안 중 하나로 그린 수소 사용을 늘릴 것을 제안하였다.
미국은 현재 에너지부(Department of Energy) 산하 에너지 효율 및 재생에너지 사무국(Office of Energy Efficiency & Renewable Energy)의 주도하에 ‘H2@Scale’이라는 수소 경제 전환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이는 미국 내 수소 생산 및 활용 가능성을 광범위하게 연구하여 발전 및 송전 부문에 활용하는 동시에 다양한 수소산업의 경쟁력 강화 및 일자리 창출을 도모하는 프로젝트이다.

 

▲ [그림3] 수소경제 생태계 <출처=H2@Scale, 미국 에너지부>

 

호주
호주는 2019년 11월 국가 수소전략을 발표하였다. 세계 석탄의 3분의 1을 수출하는 호주는 풍력과 태양광 등 풍부한 신재생에너지 자원을 토대로 에너지 수출 구조를 청정에너지로 전환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2030년까지 정부와 산업계가 수소분야를 성장시켜 에너지 수출 자원 중 하나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수소산업 관련하여 외국과의 연계를 중요시 하고 있는데, 우리나라와는 2019년 9월 23일 한-호주 수소협력 의향서를 체결하여 수소분야에서 상호 호혜적인 공동 협력사업을 발굴‧개발하는데 목적을 두고 2030년까지 양국의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수소 실행계획(hydrogen Action plan)을 수립하기로 합의하였다.
또한 2019년 11월 시드니에서 ‘제40차 한-호주 경제협력위원회’를 개최하여 양국간 수소 생산과 저장, 활용에 이르기까지 전 밸류체인에 걸쳐 협력 구체화 및 한-호주 수소협력 워킹그룹 구성 등을 제안하였다.

 

▲ [표1] 2050년 글로벌 수소 수요 및 호주 공급량 전망 <출처=Deloitte, Australian and Global Hydrogen Demand Growth Scenario Analysis>

 

일본      
일본은 2011년 3월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미래 에너지원으로 수소를 지목하고, 2017년 ‘수소기본전략’ 채택을 시작으로 2019년 3월에는 우선 수소이용을 확대하였다. 이후 발전 및 공급시스템을 마련하는 ‘수소·연료전지 전략로드맵(개정)’을 발표하였다. 이에 따르면 일본은 2030년까지 수소차 80만대, 수소버스 1,200대, 수소충전소 900개, 가정용 연료전지 530만대를 목표로 삼고 있으며, 수소차와 가정용 연료전지 확대를 기반으로 저비용의 수소이용과 액화수소, 수전해, 해외 생산 등 수소 공급 체인 개발에 주력할 계획이다.

 

▲ [표2] 일본 수소·연료전지 전략로드맵 주요 내용 <출처=일본 경제산업성>

 

중국
중국은 2015년 발표한 산업 고도화 전략인 ‘중국제조 2025’를 통해 2050년까지 수소와 연료전지의 대규모 보급을 목표로 수소연료전지 핵심기술 확보 및 산업 가치사슬 구축에 힘을 쏟고 있다. 특히 이 전략에 ‘수소차 발전 지원’이 포함되며 수소차를 본격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2030년까지 수소차 최소 100만대를 판매하고 수소충전소 1,000개소 이상 설치를 목표로 삼고 있으며, 2050년 수소차 판매량과 수소충전소 설치 대수는 각각 500만대와 10,000개소에 달할 전망이다.

 

▲ [표3] 중국 수소차 및 수소충전소 발전 계획 <출처=중국 공업정보화부>

 

다음 호에서는 부생수소의 특성 및 활용방안에 대해 살펴본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