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물다양성 증진 방안’ 주제 세미나 개최

국립생물자원관-국회기후변화포럼-생물다양성학술단체협의회 공동세미나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6-11 14:23:00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국립생물자원관(관장 배연재)은 6월 18일 오후 1시 30분부터 4시까지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국회기후변화포럼 및 생물다양성학술단체협의회와 ‘기후위기 해법! 생물다양성 증진 방안과 과제’를 주제로 공동세미나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온라인 영상 중계방식으로 함께 진행되며 정부, 국회, 학계 등 각 분야 전문가 9명과 12개 학술단체 학회장이 국가 생물다양성 보전 및 기후위기 해법에 관해 발표와 토론을 펼친다.

먼저 안병옥 호서대 교수(전 환경부 차관)가 ‘두 가지 위기와 하나의 해법–기후변화와 생물다양성’을 주제로 발표를 한다. 민기식 인하대 교수(한국동물분류학회장)는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자연기반해법(NBS)’을 주제로 기후위기 해결방안을 소개한다.

패널 토론은 현진오 생물다양성학술단체협의회 공동위원장(한국식물분류학회장)이 좌장을 맡아 김소희 기후변화센터 사무총장, 이동근 서울대 교수, 이우균 고려대 교수, 신동만 KBS 프로듀서, 장성현 환경부 생물다양성과장, 최서인 국회기후변화포럼 대학생 서포터즈 등이 참석한다.

토론에 참여한 전문가들은 생물다양성으로 보는 기후변화와 생물종의 의미 그리고 자연기반해법 사례를 중심으로 우리나라 추정 생물종 수의 과학적 접근을 통한 재평가 방법 등 ‘기후변화 대응 방안’에 대한 새로운 해법을 논의할 예정이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이번 행사는 기후위기 대응 해법을 생물다양성의 과거와 현재 상황을 통해 미래를 논의해 찾아가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