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서해와 남해연안에 저수온 관심단계 발령

실시간 수온정보 확인 및 조기출하·사료량 조절 등 사전 조치 당부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12-18 14:34:02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이번주 전국적으로 발생한 강한 한파로 인해 우리나라 연안에 국지적으로 저수온 현상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돼, 12월 18일 오후 2시부로 서해와 남해연안에 저수온 관심단계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 2020~2021년 겨울철 저수온 관심단계 발령 해역 <제공=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은 해양기후 분석 결과에서, 올 겨울은 평년보다 다소 낮은 수온 분포를 보이겠으며, 강한 한파가 간헐적으로 발생해 서해 연안과 남해 내만 해역에 일시적·국지적으로 강한 저수온이 나타나 양식생물 피해가 우려된다고 전망한 바 있다.
 
해수부는 이러한 전망을 바탕으로 최근 수온이 평년보다 다소 낮아지자 지난해 보다 약 10일 정도 빠르게 저수온 관심단계를 발령한 것이다.

한편 국립수산과학원은 우리나라 해역의 수온 변동 추이를 살펴볼 때, 12월 하순에 충청남도 가로림만과 전라남도 함평만 일대의 수온이 4℃ 부근까지 떨어져 관심단계를 넘어 주의보 발령 기준에 도달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저수온 관심단계 발령에 따라, 해수부는 국립수산과학원과 지자체가 합동으로 운영하는 권역별 현장대응반을 통해 저수온에 취약한 품종의 조기 출하를 유도하고, 양식어가를 대상으로 사육밀도와 사료량 조절 등 겨울철 어장관리요령을 지도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현장지도 시 사육시설(보온, 난방장치 등) 점검 등도 함께 실시할 예정이다.

이수호 해수부 어촌양식정책관은 “양식장 저수온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고, 피해정도도 최소화될 수 있도록 어업인들께서는 국립수산과학원에서 제공하는 실시간 수온 정보를 확인하고, 겨울철 어장관리 요령 등에 따라 저수온 대응에 최선을 다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