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 가량의 금융기관, 산림벌채에 자금 지속적으로 조달해

황원희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2-01-17 15:31:08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황원희 기자] 세계 최대 금융회사 150곳을 분석한 결과 93곳은 삼림 벌채 방지 정책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글로벌 캐노피가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93개 금융사들은 산림벌채 위험에 가장 많이 노출된 350개 기업에 2조6000억 달러 이상의 투자와 대출을 실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비영리단체 ‘포레스트 500’ 보고서에 따르면 이들 금융업체들은 블랙록, 뱅가드, 스테이트 스트리트 등 세계 3대 자산운용사를 비롯해 산탄데르, 스코티아뱅크, 웰스파고 등 거대 은행들도 포함돼 있다. 

 

보고서는 또한 단순히 산림벌채 방지 약속이나 어떤 원칙을 갖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고 주장한다. 글로벌 캐노피에 따르면 이 분야에 대한 약속이 있는 57개 금융사 중 절반 가량(23개)이 지난 12개월 동안의 진척 상황을 조사했다. 또한, 보고서는 산림 공동체를 보호하고 권한을 부여하기 위한 인권 관련 약속은 하지 않고 산림에 대한 환경 관련 약속을 하는 기업에 대한 일반적인 추세를 드러내고 있다.

 

전반적으로 글로벌 캐노피가 지난해 발간한 포레스트500 보고서의 자료에는 아주 약간의 개선점이 있을 뿐이다.

 

은행과 자산운용사들은 가치사슬의 삼림 벌채 문제 해결에 대한 압박을 받고 있다. 2020년 말에 발간된 획기적인 자금공급 멸종(Bankrolling Extinction) 보고서는 어떻게 세계 최대 은행들이 대량 삼림 벌채와 생물 다양성 손실을 초래하는 산업과 연계되어 왔는지를 폭로했다. 금융계 중 일부는 기후 파괴 계획에 2조6000억 달러 이상의 대출을 제공하고 보험을 들었다.

 

이에 대한 대응으로 몇 가지 계획들이 실행되었다. 케임브리지 지속가능경영연구소(CISL)는 금융업계가 전 세계 삼림 벌채에 대한 기여를 중단하도록 할 수 있는 새로운 실행 계획을 수립해다. 수십 개의 금융사들은 다가오는 자연 관련 금융 공개 태스크포스(TNFD) 프레임워크와 COP26 자산 관리자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다. 그에 따라 8조7000억 달러에 달하는 삼림 벌채와 관련된 농식품 회사들의 자금 지원을 2025년까지 중단하겠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각국 정부가 산림벌채에 대한 위험성을 인지하고 있지만 이를 막을 수 있는 가장 큰 능력을 가진 금융기관들이 아무런 행동을 취하지 않고 있음을 지적한다. 

 

포레스트500 보고서에서도 산림위험물자를 생산·사용하는 주요 기업들이 산림벌채 없는 가치사슬로의 전환에 어떻게 접근하고 있는지에 대한 최신 분석 내용이 자세히 소개된다. 이와 관련된 물자로는 팜유, 콩, 쇠고기, 가죽, 목재, 펄프, 종이를 포함한다.

 

이 분석에 따르면 기업의 3분의 2가 삼림 벌채 정책을 시행하고 있지만 이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추세에 있다. 28%만이 그들이 사용하는 모든 산림위험물자에 적용되는 정책을 가지고 있다. 또한 기업들 중 10분의 1 미만이 삼림 벌채가 직접적인 재정적 위험이라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 캐노피는 보고서에서 아시아와 북미에 기반을 둔 사업체들이 산림 벌채 문제에서 유럽 사업체들에 비해 전반적으로 뒤처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