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꽃 닮은 연보랏빛 '깽깽이풀' 개화

봄을 알리는 꽃으로 4월까지 한반도숲 곳곳에서 관찰 가능
전 세계에 2종 분포, 우리나라에 깽깽이풀 1종 자생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3-29 15:40:33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국립생태원(원장 박용목) 야외전시구역 한반도숲에서 연꽃을 닮은 깽깽이풀이 연보라색 꽃망울을 터트렸다.

 

▲ 국립생태원 한반도숲 깽깽이풀 <제공=국립생태원>


깽깽이풀(Jeffersonia dubia)은 다년생 초본식물로 쌍덕잎식물 미나리아재비목(目) 매자나무과(科)에 속하는 여러해살이풀이다.

이른 봄 땅에서 꽃대가 먼저 나와 한 송이씩 꽃을 피우고 나면, 물에 젖지 않는 둥그런 잎이 원줄기 없이 뿌리줄기에서 나온다. 꽃 모양이 연꽃을 닮아 황련(黃蓮)으로 부르기도 하며 한방에서는 황색의 뿌리를 약용으로 사용한다. 깽깽이풀은 꽃이 아름답고 약재로 사용돼 무분별한 채취로 인해 2005년부터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으로 분류돼 보호받아 왔으나, 적극적인 종 보전의 노력으로 개체수가 늘어나 2012년 멸종위기종에서 해제돼 일반식물로 분류됐다. 깽깽이풀속 식물은 전 세계적으로 2종이 분포하는데, 그중 깽깽이풀 1종이 우리나라에 자생한다. 국립생태원의 깽깽이풀은 4월까지 야외전시구역 한반도숲에서 만나 볼 수 있다.

국립생태원은 현재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에 따라 실내외 전시구역을 제한적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야외전시구역에 피어나는 다양한 봄 야생화를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