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수입 전복·소라 도감 발간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4-22 09:59:37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수입되는 해양 수산물에 대한 정확한 종(種) 판별 정보 제공을 위해 그간 ‘수입 해양 수산물 도감’ 4종을 발간했고 올해는 ‘주요 수입국의 복족류 도감’을 4월 22일 발간‧배포한다.

 

이번 도감은 중국, 베트남, 미얀마, 호주, 일본, 영국, 호주에서 확보된 23과 33종 복족류에 대한 명칭, 분류학적인 위치, 형태·생태학적 특성 등 정보가 담겨져 있다. 도감에는 사진자료와 함께 자세한 설명을 덧붙여서 일반 국민들도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구성했다. 수입영업자가 수입신고 시 올바른 수입 수산물 명칭을 사용할 수 있도록 구성했으며, 공무원들이 현장에서 간편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수입 복족류 종 판별 매뉴얼’도 함께 발간할 예정이다.

 

▲ 국내 명칭이 없었던 패류 5종 <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식약처 관계자는 “안전한 수산물이 유통될 수 있도록 다양한 수산물의 형태적·유전적 판별 매뉴얼 등을 개발해 소비자와 관련 업계에 지속적으로 공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도감에는 국내 명칭이 없었던 패류 5종의 국명을 부여해 2021년 한국패류학회지 3월호에 게재했고, 국제적 객관성을 입증하기 위해 유전자 정보를 미국 국립생물정보센터(NCBI) 유전자 정보은행에 등록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주요 수입국의 복족류 도감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수입식품정보마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