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구지역 올해 첫 모내기 28일 실시

5월 초부터 모내기 본격 시작돼 6월 초까지 마무리 예정
조기햅쌀 230톤 포함 총 5834톤 쌀 생산 예상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4-27 10:50:27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양구지역 첫 모내기가 28일 오전 10시 양구읍 이리 최상순 씨의 논 1만2000㎡에서 실시된다. 

 

▲ 제공=양구군청


올해 첫 모내기는 지난해보다 하루 빠른 것으로, 양구지역에서는 5월 초부터 본격적으로 모내기가 시작돼 6월 초까지 마무리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올해 양구에서는 8월 말부터 조기햅쌀이 수확돼 9월 18일부터 시작되는 추석 연휴 전까지 양구명품관과 농협 하나로마트 등을 통해 소비자에게 판매되는데 문제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양구군은 쌀 생산의욕 고취를 위해 올해 9개 분야에 걸쳐 8억50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수도작 활성화 보조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고품질의 조기햅쌀을 추석 전까지 생산해 판매함으로써 농가의 부가가치를 높이면서 지역을 대표하는 햅쌀 브랜드를 육성하기 위해 도내에서 유일하게 참여 농가에 40㎏당 5000원의 장려금과 1000원의 건조비를 인센티브로 제공하는 조기햅쌀 생산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에 힘입어 올해 양구지역 1135㏊의 논에서 230톤의 조기햅쌀을 포함해 5834톤의 쌀이 생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