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구군, '땅두릅' 시범재배 첫 해 첫 출하

12월 22일, 서울 가락동 도매시장으로 2㎏당 4만1000원에 8㎏ 출하
올해 495㎡에서 3톤 생산해 5000만~6000만 원 소득 예상
내년에는 5000㎡로 재배면적 확대할 계획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12-28 11:13:33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양구군이 올해 처음 추진한 땅두릅 시범 재배사업이 결실을 맺어 최근 첫 출하됐다.

12월 22일 서울 가락동 농수산물도매시장 내 농협 청과시장으로 첫 출하된 땅두릅은 총 8㎏으로, 가격은 2㎏당 4만1000원이었다.

495㎡(150평)에서의 시범재배를 통한 생산량은 3톤으로 예상되고, 땅두릅이 보통 2㎏당 3만4000원~4만 원의 가격에 거래되고 있어 올해 예상소득은 5000만~6000만 원에 이를 것으로 기대된다.

양구군은 올해 땅두릅 시범 재배사업에 군비 4900만여 원과 재배농가 자부담 3500만여 원 등 총 847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했다.

이에 따라 재배농가는 총 495㎡의 면적에 연동하우스와 종묘 1만2000주, 포장재 등 땅두릅 재배기반을 구축했다.

양구군은 내년에는 재배면적을 0.5㏊(5000㎡)로 확대하고, 도비 1200만 원과 군비 2000만 원, 자부담 800만 원 등 총 40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계획이다.

김지희 유통축산과장은 “올해 처음 시범적으로 재배한 땅두릅의 330㎡당 생산량과 예상소득이 매우 높아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소득 작목을 꾸준히 찾는 일에 심혈을 기울여 농가소득 증대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