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여름철 농업재해대책 발표

농업재해대책 상황실을 전년보다 10일 앞당겨 조기에 설치 운영
온라인팀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7-06-01 11:59:50
  • 글자크기
  • -
  • +
  • 인쇄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올여름 잦은 '국지성 집중호우'와 서해안 지역에 '대형태풍' 상륙이 예상된다는 여름철 기상전망에 따라 농업현장에서 재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여름철 농업재해대책'을 수립하여 시달하고 예상치 못한 재해에 만전을 기하여 줄 것을 농촌진흥청, 지자체, 한국농어촌공사 등 관련기관 및 단체에 요청하였다. 

 

기상청에서는 올 여름이 평년에 비해 강수량이 적고 폭염을 수반한 무더운 날씨와 장마이후 국지성 집중호우가 많을 것으로 예보하고, 여름철 후반에는 태풍이 우리나라 서해안을 지나 동해상으로 북상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발표했다.


금년 '여름철 농업재해대책' 의 주요내용은
첫째, 이상고온 현상 등 빨라진 여름 기상상황을 감안하여 '여름철 농업재해대책 상황실'을 전년보다 10일 앞당겨 6월1일부터 10월 15일까지 운영한다.

 

 

농업재해대책상황실은 농업정책국장 총괄하에 5개팀(초동대응, 재해복구, 식량원예, 축산, 수리시설)으로 구성되며, 평시에는 기상청 및 중앙재해대책본부 상황실과 상호 협조하여 기상상황을 상시 점검하고

기상특보 발령 시에는, 각 실·국 및 지자체, 유관기관·단체도 비상체제로 전환하여 상황종료시까지 비상근무를 실시하게되는데, 이에 대비하여 지난 3~4월에 지자체 재해 담당공무원(1711명)의 재해대응력 강화를 위한 교육을 실시하였고, 상황관리 체계를 중앙에서 시·군, 읍·면까지 입체적으로 연결하는 '재해대응 비상연락(약2600명)' 체계를 구축한바 있다. 

 

둘째, 태풍집중호우 등에 취약한 저수지양배수장방조제 등 약 70천여개 수리시설을 일제히 점검하고 미흡한 시설에 대하여는 6월말까지 보수·보강을 마무리하여 재해예방에 차질 없도록 조치하는 한편, 

 

태풍 및 집중 호우시 농작물 침수 피해방지를 위한 '배수개선사업' 100개 지구 중 34개 지구는 우기 이전(6월말)에 완공(부분준공)하여 침수피해를 예방할 예정이며, 기존 배수장에 대한 시설 개보수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상시가동 체제에 돌입한다. 

 

셋째, 농업인 스스로가 재해대응이 가능하도록 농촌지도기관(도 농업기술원, 시군 농업기술센터)과 시군, 읍면을 통해 기상정보를 신속히 제공하는 한편, 

 

여름철 재해 유형별 농작물 및 가축·시설 관리요령 등 리플릿 2종을 제작배포하고, 특보 발령시 해당지역 농업인에게 재해대응 요령을 SMS문자로 전송할 예정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자연재해가 대부분 불가항력적으로 발생되나 농업인 스스로도 재해에 사전대비 할 경우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점을 감안하여 사전점검과 대비에 만전을 기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환경미디어 온라인팀]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