벼 이삭거름, 기온상승으로 2~4일 빨라진다

온도상승에 따른 이삭거름 주는 시기의 조절이 필요
박나인 | eco@ecomedia.co.kr | 입력 2017-07-10 18:12:03
  • 글자크기
  • -
  • +
  • 인쇄

농촌진흥청(정황근 청장)이 최근 기온상승에 따라 벼 출수기가 빨라지고 있어 벼 이삭거름 주는 날짜를 평년보다 2~4일 앞당기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벼 이삭거름은 벼 알 수를 늘리기 위해 주는 거름으로 보통 이삭패기 25일 전에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이삭패기 전 15~25일 사이에 주어도 수량 및 품질에 큰 차이는 없다.

 


최근 벼 생육기인 5~8월의 평균기온이 평년(21.6℃)에 비해 2014년 0.3℃, 2015년 0.5℃, 2016년 1.1℃으로 꾸준한 상승 추세이고, 출수기도 2~4일 앞당겨짐에 따라 이삭거름 주는 시기도 앞당기는 것이 바람직하다.
벼 파종 후 온도에 따른 출수기까지의 생육일수를 분석한 결과, 온도가 1℃ 상승함에 따라 출수기는 약 3.5일 앞당겨졌다.


국내 재배면적 비율이 23%(184,421/799,344ha, 2015년 기준)로 넓은 벼 8품종 '운광', '조평', ‘하이아미’, ‘삼광’, ‘영호진미’, ‘호품’, ‘대보’, ‘새일미’를 대상으로 벼 생식생장기 온도에 따른 출수기 변화를 분석한 결과 22℃ 대비 24℃, 26℃로 증가하면서 출수기가 각각 평균 3일, 9일 앞당겨져 온도상승에 따른 이삭거름 주는 시기의 조절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벼 이삭거름은 비료성분별로 질소질비료 2.7kg/10a과 염화가리 비료 1.7kg/10a를 주는 것이 좋다.


이건휘 농촌진흥청 작물재배생리과 과장은 "올해 극심한 가뭄으로 어려움이 많지만 충분한 수량 확보를 위해서는 벼 이삭거름을 적기에 주는 등 벼 재배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환경미디어 ]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