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산하 공공・유관기관, 코로나19 극복 위한 고통분담에 적극 나서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0-03-27 15:10:19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미디어= 김한결 기자] 해양수산부는 3월 27일 10시 정부세종청사에서 문성혁 장관 주재로 진행된 ‘해양수산 공공기관장 영상회의’를 통해 각 기관의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주요 현안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이연승 한국해양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국민들의 고통분담 차원에서 해양수산부 산하 공공・유관기관도 급여반납 운동에 동참하자는 의견을 제시했고, 회의에 참여한 각 기관장들은 적극적인 지지의사를 보이며 동참하기로 했다. 다만, 급여반납 대상 범위와 규모 등 세부적인 사항은 각 기관이 자율적으로 정해 추진할 예정이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인한 급격한 소비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식업계를 지원하기 위해 해양수산 공공・유관기관 임직원들이 수산물 소비 촉진을 위한 캠페인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공공부문 수산물 구매 캠페인은 3월 27일부터 4월 10일까지 진행되며, 해양수산분야 공공‧유관기관 관계자 등 총 2만여 명이 자율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문 장관은 이 자리에서 정부의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이 지역사회에서 잘 지켜질 수 있도록 각 기관들이 솔선수범해줄 것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해양수산 분야 지원대책이 현장에서 신속하게 집행될 수 있도록 노력해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