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버섯 ‘뱀껍질광대버섯’, 폐암세포 억제물질 발견

국립산림과학원-성균관대 공동연구, 암세포 사멸 연관 유용물질 발굴
김한결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21-08-02 17:02:0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뱀껍질광대버섯 <제공=국립산림과학원>

 

[이미디어= 김한결 기자] 최근 산림자원을 새로운 생명자원으로 발굴하는 연구가 활발하다. 특히 산림자원인 독버섯 중 항암효과가 있는 천연물질들이 발견되며 더욱 주목받고 있다.

대표적으로 맹독성 버섯인 ‘붉은사슴뿔버섯’에서 강력한 유방암 관련 항암물질인 ‘로리딘 E’가 발견됐으며, 갈황색미치광이버섯에서는 폐암세포와 전립선암세포의 증식을 억제하는 ‘세스퀴테르펜류’가 발견됐다.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성균관대학교 약학대학 김기현 교수와 공동연구를 통해 위장관 중독을 일으키는 독버섯으로 알려진 ‘뱀껍질광대버섯(Amanita spissacea)’에서 폐암세포 증식을 억제하는 유용물질을 새롭게 발견했다고 밝혔다. 공동연구팀은 뱀껍질광대버섯으로부터 총 6가지의 천연물질을 분리했으며, 그중 2가지 물질에서 폐암세포의 생장이 감소하는 효능과 암세포 사멸 과정과의 연관성이 입증됐다.

이번 연구는 세포 단계까지 이루어졌지만, 향후 인체 안전성 검증, 동물 실험 및 임상 시험 등 여러 단계의 검증을 거쳐 특정 질병 치료에 이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결과는 천연물 전문 국제학술지인 ‘네츄럴 프로덕트 리서치(Natural Product Research)’ 35권에 발표됐다.

한심희 산림미생물연구과 과장은 “미이용 산림생명자원인 독버섯의 유용물질 발굴 연구를 통해 새로운 가치를 발견했다는 점에서 이번 연구의 의의가 높다”면서, “산림에 다양하게 존재하는 버섯자원의 이용 확대를 위해 새로운 기능성 발굴 연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국립산림과학원은 뱀껍질광대버섯이 위장관 자극 중독사고를 발생시키는 독버섯이기 때문에 식용할 경우 복통과 구토, 설사를 일으킬 수 있어 채취와 복용에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이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