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이달부터 남산 청소년 힐링 숲 체험 운영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10-04 09:08:28
  • 글자크기
  • -
  • +
  • 인쇄
▲ <서울시 제공>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서울시 중부공원녹지사업소는 이달부터 휴대폰은 꺼두고 남산 둘레길을 걸으며 가을 숲을 느끼고 숲의 다채로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남산 청소년 힐링 숲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휴대폰은 현대인을 비롯한 청소년들에게 실생활에서 없어선 안 될 생활필수품으로 자리 잡은 지 오래다. 하지만 그만큼 휴대폰의 과다사용으로 시력감퇴는 물론 집중력·학습능력 저하, 소통의 부재 등 정신적·육체적인 피해가 심각한 상태다. 심지어 유아들마저도 휴대폰을 주면 울음을 그칠 정도이다.

이에 서울시 중부공원녹지사업소에서는 청소년들의 전자기기 과다 사용에 따른 휴대폰 중독에 대한 심각한 문제점을 조금이나마 해소하기 위해 숲 체험과 연계해 남산 청소년 힐링 숲 체험 프로그램을 마련하게 됐다.

힐링 숲 체험 프로그램은 아름다운 숲을 다채롭게 볼 수 있는 둘레길(약4㎞)을 숲 해설가와 함께 걸으며 남산에 대한 해설도 듣고 ▷남산 전망대(필동) 풍경감상 ▷황톳길 맨발 걷기 ▷소나무 힐링숲 걷기 등 걷기 좋은 코스로 엄선해 건강하고 특별한 시간을 청소년들에게 선사할 예정이다.

또 숲 해설가가 들려주는 남산에 서식 하고 있는 위해 식물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참여자들과 함께 위해 식물을 제거해보는 시간을 가지며 생태 상식도 알아갈 수 있다. 더불어 프로그램에 참여한 청소년 참여자에게는 자원봉사 시간을 부여해 숲 체험도 하고 자원봉사 시간도 받을 수 있어 만족도는 배가 될 것이다.

남산 청소년 힐링 숲 체험 첫 프로그램은 오는 6일에 진행되며 참여인원은 회당 60명 내외로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 사이트에서 사전 예약을 통해 참여 가능하다.

박미애 중부공원녹지사업소 소장은 “자연을 접할 기회가 부족한 도시의 청소년들이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가을 숲의 정취를 느끼며 자연의 아름다움과 소중함을 알아가는 시간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2시간 동안만이라도 휴대폰 사용으로 인해 피로한 몸을 쉬게 하고 힐링의 시간이 되기를 기대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