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최강한파도 녹인 '사랑의 연탄나눔'

신입사원 50명 노원 양지마을서 7000장 배달 '온정'
박원정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1-11 10:54:29
  • 글자크기
  • -
  • +
  • 인쇄
△지난 1월 10일 대우건설 신입사원들이 노원구 상계3·4동 양지마을에서 대우건설 퇴직임원모임 ‘우건회’가 기부한 연탄을 배달하고 있다.<사진제공=대우건설>

 

"최강한파에도 '사랑의 연탄나눔'은 멈출 수 없다!" 


대우건설(대표이사 송문선)은 한파가 찾아온 지난 1월 10일 서울 노원구 상계3·4동 양지마을에서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이날 봉사활동에 참여한 대우건설 신입사원 50명은 대우건설 퇴직임원 모임인 ‘우건회’가 연탄은행을 통해 후원한 연탄 7000장을 양지마을 일대 독거노인 등 저소득층 60여 가구에 직접 배달했다.


대우건설은 2011년부터 매년 연탄은행을 통해 연탄을 기부하고 서울 중계동 104마을 등지에서 연탄배달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매년 릴레이 봉사활동을 통해 전직원의 3분의 1이 직접 봉사활동에 참여하고 있다”며 “올해에도 건설회사의 강점을 이용한 복지시설 노후인프라 개보수, 해외진출국 지역사회지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환경미디어 박원정 기자]

△지난 1월 10일 대우건설은 노원구 상계3·4동 양지마을에서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