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강력 태풍 ‘하기비스’ 조짐?...日 열도 초긴장

12~13일, 일본 상륙...한반도 비껴가
김명화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9-10-10 10:57:52
  • 글자크기
  • -
  • +
  • 인쇄

▲ <기상청>
[환경미디어= 김명화 기자] 초강력 태풍 '제19호 하기비스’가 12~13일 도쿄(東京) 등 일본 간토(關東)지방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일본 열도가 초긴장 상태에 들어갔다.

 

한반도에는 영향권에서 비껴날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하기비스가 한반도에 미치지 못하고 일본열도를 지나 태평양으로 빠져나가는 건 찬 대륙고기압의 세력이 강해지면서 북태평양고기압을 일본으로 더 밀어냈기 때문이다'고 전했다.


한편 일본은 하기비스가 올해 발생한 태풍 중 가장 강력한 위력을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울이고 있는 모습이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하기비스는 10일 오전 6시 현재 오가사와라(小笠原)제도 이오섬(硫黄島) 부근 290㎞ 해상에서 시속 15㎞의 속도로 북상 중이다.

하기비스의 중심기압은 915hPa(헥토파스칼)로 크기는 중형에 강도는 ‘매우 강’에 해당한다. 중심 부근의 최대풍속은 초속 55m이며 최대 순간풍속은 75m에 달한다. 반경 240㎞ 이내는 풍속 25m 이상의 폭풍 구역이며, 동쪽 750㎞와 서쪽 600㎞ 이상은 풍속 15m 이상의 강풍 구역이다.

 

하기비스는 12일 새벽 경 북동진으로 방향을 바꾸면서 13일 오전 경 도쿄 부근에 상륙해 열도를 훑고 지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이로 인해 도카이(東海), 긴키(近畿), 시코쿠(四国) 등의 지역에서는 초속 35m가 넘는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된다. 또 12일 오전까지 도카이와 긴키 200~300㎜, 간토코신(関東甲信) 100~200㎜, 시코쿠 100~150㎜, 도호쿠(東北) 50~10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이 접근하면서 일본 열도는 조기 경계 태세에 분주한 모습이다. JR도카이는 12~13일 양일간 도카이신칸센 도쿄-오사카(大阪)간 운행 편수를 줄이거나 아예 운행을 중단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JR도카이 측은 “이용객들에게 일정 변경 등을 검토할 것”을 안내하고 있으며 “태풍의 진로 등에 따라서는 운휴 시간대와 구간이 확대되는 등 변화가 있을 수 있다”고 예고했다.

JR동일본도 일반 전철과 신칸센의 운행을 중단하는 가능성을 포함해 대책 마련을 서두르고 있다.

일본 자위대는 오는 14일 관함식을 앞두고 12~13일 열릴 예정이었던 일반 공개 행사를 전격 취소했다.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