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해서 몰랐다... 개나리도 멸종위기!

국립산림과학원, 자생지 유전다양성 복원으로 종자 생산 가능해져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5-14 11:50:51
  • 글자크기
  • -
  • +
  • 인쇄

멸종위기 특산식물 ‘산개나리’, 지속가능한 복원 성공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이창재)은 국립공원관리공단 북한산국립공원 도봉사무소(소장 김두한)와 한반도 특산식물인 산개나리(산림청 지정 희귀식물 제193호, 특산식물 제117호)의 지속가능한 복원에 성공했다. 
 

산개나리는 북한산을 포함한 대부분의 자생지에서 소나무와 같은 침엽수종에 밀려 개체 수가 현저히 줄어들고 있으며, 유전다양성이 감소하면서 열매를 맺지 못해 자생지가 사라질 위기에 처해있다. 

▲ 북한산 산개나리 복원지에서 개나리가 개화했다. <사진제공=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과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12년 북한산 산개나리의 생리·생태 특성과 개체군의 유전다양성을 고려해 복원을 실시했다. 
 

복원지역은 경쟁 수목이 적어 해가 잘 들고, 자생지와 유전적 교류가 가능한 지역을 선정했다.
또한, 전국에서 수집된 산개나리 중 북한산 집단에서 유래한 19개 유전자형을 찾아 재도입하여 복원지의 유전다양성을 기존 자생지의 0.09에서 0.43으로 4.8배 높였다.
※유전다양성 지표, SI : Shannon's Information Index 

 

복원 후 6년간의 모니터링 결과, 북한산 산개나리 복원지는 기존 집단의 교란 없이 지속 가능하고 건강한 집단으로 유지되고 있음을 확인했다. 
 

북한산 산개나리는 유전다양성이 매우 낮아 자생지에서 종자 결실을 찾아보기 어려웠으나, 유전다양성을 높인 복원지역에서는 종자가 열리는 것을 확인했다. 
 

이는 현재까지 수행된 수량 중심의 복원 방법에서 벗어나 생물종의 개체군이 자력으로 건강하게 유지·보존될 수 있는 유전다양성 기반의 복원 방식이 적중했음을 보여 주는 성공적인 사례로 평가된다. 

 

국립산림과학원은 현재 유전다양성을 기반으로 국가 산림자원을 수집·증식해 지속 가능한 보존이 이뤄지도록 관련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산개나리의 경우 관상 조경수와 약용 소재로 활용 가능한 국가 산림생명자원으로서 국립산림과학원은 전국의 모든 산개나리(12개 지역)를 수집한 후 생명자원보존원을 조성해 보존·관리하고 있다. 

 

산림생명정보연구과 구자정 박사는 “산림생태계의 건강성은 생물종다양성과 유전다양성이 함께 유지돼야 지속 가능하게 보전될 수 있다”라며, “이번 결과를 바탕으로 희귀·특산식물의 자생지 복원은 유전다양성과 자생지 환경을 다각적으로 고려해 실시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