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산양, 국내에서 새끼출산 어떻게 가능했나

국립생태원에서 관리중인 멸종위기종 산양, 새끼 출산
강유진 기자 | eco@ecomedia.co.kr | 입력 2018-06-14 13:21:14
  • 글자크기
  • -
  • +
  • 인쇄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국립공원관리공단에서 이관되어 관리중인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산양 한 쌍이 5월 23일 새끼 1마리를 출산했다고 밝혔다.
 

산양 한 쌍은 2015년 설악산에서 구조된 개체로 2014년에 출생한 암컷 산양은 2016년 4월, 2012년에 출생한 수컷 산양은 2017년 6월에 국립공원관리공단으로부터 각각 이관받았다. 

 

국립생태원은 산양이 새로운 환경에 빨리 적응할 수 있도록 산양의 특성을 고려하여 사슴생태원에 돌산 등 원래 서식지와 유사한 환경을 조성했다.
 

산양의 행동연구 모니터링을 위해 무인센서 카메라를 설치하여 분석하던 중 2017년 10월 중순 산양의 교미를 확인했다.
 

이후 올해 5월 23일 암컷 산양이 새끼 1마리를 낳았다. 새끼는 수컷으로 건강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확인됐다. 

▲ 젖먹이는 모습<사진제공=국립생태원>

 

국립생태원은 이관받은 산양을 통한 교육·홍보로 멸종위기종 보전과 복원 필요성에 대한 국민의 공감대 형성에 기여하고 있다. 국립생태원과 국립공원관리공단이 협업하여 멸종위기종인 산양의 출산을 유도한 것은 종 보전 측면에서 의미가 매우 크다. 


자연적응에 실패하거나 구조된 개체는 자연으로 되돌려 보내기가 어렵다. 이번 두 기관의 기능적 역할 분담은 멸종위기종의 성공적인 복원을 추진하는 데 매우 중요한 사례다. 향후 다양한 협업 체계를 만드는 데 하나의 좋은 모델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생태원은 향후 산양의 개체수가 늘어나면 국립공원 내에서 새끼 산양들의 자연 적응훈련을 거친 후 자연으로 다시 방사할 계획이다. 

 

산양은 보통 10~11월에 짝짓기를 하고 210~220일 동안의 임신기간을 거쳐 6~8월에 출산한다. 갓 태어난 새끼 몸무게는 약 2kg정도이다. 

 

이배근 국립생태원 동물관리연구실장은 “이번 산양 출산은 새로운 환경에 잘 적응한 결과로 관람객에게 큰 즐거움과 산양 복원의 중요성을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되었다”라며, “국립공원관리공단과 함께 협업으로 좋은 결과를 얻은 이번 사례가 향후 다른 복원사업의 귀감이 되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환경미디어= 강유진 기자]  

[저작권자ⓒ 환경미디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

섹션별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오늘의 핫 이슈

ECO 뉴스

more

환경신문고

more

HOT포토